뜸한 일기/부부

스페인인이 한국인과 20년 살다보면 생기는 정체성 잃게 되는 순간

산들무지개 2022. 1. 27. 04:26
반응형

한국인과 거의 20년 살면...... 스페인 사람도 스페인 문화의 정체성을 잃습니다. 😂😂😂 그 사람이 누구냐고요? 바로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집 산똘님입니다. 아침에 눈을 뜨니 고소한 미역국 냄새가 솔솔 풍겨와 급하게 부엌에 내려갔습니다. 그랬더니 남편이 머쓱하게 웃으면서 아침 식사를 하더라고요. 그런데 그 아침 식사가...... 

토스트 하나랑 따끈따끈한 미역국~ 

이 미역국은 어제 끓여놓았었지요. 그리고 어젯밤 먹다 남은 김치 몇 조각...... 

평소 미역국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아침에 국으로 먹는 모습은 잘 보지 못해 웃음이 나왔어요. 아니면 혼자 몰래 미역국 먹었는지도......

 

토스트랑 미역국을 아주 흡족하게 먹고 있는 산똘님

김치도 곁들어 토스트 위에 올려먹고......

외국인들은 미역국 싫어한다고 들었는데, 이 스페인 남편은 싫다는 소리는 없고...

매일매일 먹어도 질리지 않다는 게 미역국이라고 하네요. 

 

추운 주말 아침이었는데, 식구들 모두 늦잠을 자고 있었어요. 

아침에 일찍 일어나는 습관이 있는 산똘님은 혼자 저렇게 아침 식사를 합니다. 

그런데 추운 이 겨울, 이 미역국이 최고라면서 후루룩 먹어줍니다. 😂

 

"아~ 좋다! 따뜻해!"

 

토스트와 미역국이라는 뜬금없는 조합이 너무 웃겨 사진 몇 장 찍어봤어요. 

이래서 문화의 융합은 문화의 창조를~~~ 😉

 

20년 동안 한국인과 살면 별것별것 다 창조적인 순간들이 찾아옵니다. 

정체성을 잃는 경우도 허다하고요. 😉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요,

항상 건강 유의하세요!!! 

화이팅~!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산들무지개의 수필집입니다

http://www.yes24.com/Product/Goods/69121838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 YES24

스페인 해발 1200미터의 고산 마을, 비스타베야에서 펼쳐지는 다섯 가족의 자급자족 행복 일기세 아이가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향해 함성을 지르며 뛰어나간다. 무슨 꽃이 피었는지, 어떤 곤충이

www.yes24.com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