뜸한 일기/자연

땔감 찾아 숲으로 간 우리 가족

산들무지개 2022. 3. 15. 21:40
반응형
728x170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 [참나무집] 가족은 유럽 적송 소나무 숲에 땔감을 구하러 갔습니다. 자연공원에서 일하고 있는 남편 덕분에 언제, 어디에 땔감이 있는지 알 수 있어요. 마침 주말이라 쉬는 아이들 잘~ 달래서 공원 관리자분들이 잘라 놓은 나무를 가지러 갔답니다. 마을 사람 누구나 땔감을 가져갈 수 있으니 우리도 이번 주말에 땔감을 가지러 갔습니다. 

 

말라버린 숲의 나무를 잘라 이렇게 현장에 놓아두면 누구나 원하는 사람들이 가져갈 수 있는데요, 

우리도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이렇게 땔감을 가지러 간답니다. 

요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때문에 유럽 물가가 엄청나게 올라 

땔감이라도 직접하자고 직접 몸으로 구하게 되었답니다. 

 

그나마 나무를 직접 자르지 않아 다행입니다. 

산똘님은 나무 껍질을 벗겨 잘 말리면 훌륭한 장작이 된다고 

이렇게 현장에서 소나무 껍질을 벗깁니다. 

소나무 껍질이 있으면 잘 말리지 않고, 습기가 스며들어 

벌레가 낄 수 있다면서 말이지요.

 

그런데 껍질은 생각 외로 엄청나게 잘 벗겨졌어요. 

아마 많이 말라버려 그런 것 같기도 해요. 

 

요즘 저는 미래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합니다. 

모두 자기 인생의 초보인데, 저도 초보인 만큼.... 앞으로의 인생이 

걱정되기도 합니다. 

 

특히 아이들이 커가면서 지원해야 할 부분이 많아 경제적인 걱정을 하게 됩니다. 

스페인 시골에서 사는 건 순전히 우리 몫인데, 경제적 혜택이 없다고 불평불만은 없습니다. 

하지만 아이들 미래에 대한 문제는 우리가 크게 걱정하는 부분입니다. 

물가도 오르고, 전쟁도 터지고, 정치도 극우로 변하고, 세 아이가 살기에 괜찮은 세상인지......

걱정하게 됩니다. 

 

그래도... 우리 시골은 마음은 참 풍요로운 곳이지요! 

이 사실 하나만으로도 큰 위안이 된답니다. 

할 수 있을 때 자연이 주는 선물을 받으며 이 위기를 극복하는 것! 좋은 일이라 생각합니다. 

 

처음에는 주말에 숲에서 아빠 일 돕는다는

생각에 쭈삣쭈삣하던 아이들도 

즐겁게 함께 땔감을 옮깁니다. 

가족도 하나의 공동체이니 

아빠의 일만이 아닌, 엄마의 일만도 아닌, 

우리 모두의 일이니까요! 

 

무지 즐겁게 노는 듯 숲에서 깔깔깔 거리면서 장작을 나르는 아이들 모습이 참 좋았어요. 

 

하늘도 푸르고 숲의 새소리, 바람소리 다 좋았어요. 

 

어릴 때부터 이런 일에 익숙한 아이들은 여전히 똑같습니다~

 

스페인은 여전히 나무 땔감을 쓰는 농가가 많아요. 

마을의 빵집도 장작 화덕을 사용하고요. 

이게 옛날 방식이라고 후졌다고 하시는 분들도 계신데...

생각을 바꾸시면 이 후진 시스템도 하나의 미래가 될 수 있답니다. 

장작을 쓰지만, 다시 나무를 심고, 필요한 만큼만 쓰는 이 삶이 

도시의 빵빵한 난방보다 저는 좋습니다. 

(추운 겨울에 실내에서 반팔 입고 있는 도시의 삶이 어쩌면 조금은 비정상으로 보입니다)

 

오늘도 이렇게 우리 가족은 자연과 함께 합니다. 

미래에는 어떤 형태의 삶을 살까? 좀 상상을 해보긴 하지만...

지금 있는 이 순간, 자연에서 행복을 느끼며 살아봅니다.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저는 또 다른 글과 사진으로 찾아봴게요~

고맙습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산들무지개의 수필집입니다 ▼

 

http://www.yes24.com/Product/Goods/69121838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 YES24

스페인 해발 1200미터의 고산 마을, 비스타베야에서 펼쳐지는 다섯 가족의 자급자족 행복 일기세 아이가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향해 함성을 지르며 뛰어나간다. 무슨 꽃이 피었는지, 어떤 곤충이

www.yes24.com

 

반응형
1 2 3 4 5 6 7 8 9 ··· 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