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에서 아침 식사하기에 좋은 곳
스페인 이야기/여행, 여가

스페인에서는 두 가지 빵집이 있습니다. 

빠나데리아(Panaderia)와 파스텔레리아(pasteleria)입니다. 


흔히 베이커리라 불리는 빵집이 빠나데리아인데요, 그곳에는 간단한 빵과 짭짜르름한 종류의 빵들을 판답니다. 물론, 달콤한 케이크를 파는 곳도 있고요. 이 두 곳의 특징은 빵을 취급하는 것인데요, 빠나데리아에서는 그냥 판매대만 있는 경우가 있답니다. 그런데 파스텔레리아는 다양하고도 달콤한 파스텔(케이크 종류)이 많은 것이 특징입니다. 


그런데 요즘에는 두 가게의 차이가 별로 없지만 말이지요. 차이가 있다면 파스텔레리아가 더 큰 폭으로 다가온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보통의 파스텔레리아는 식탁과 의자가 있어 간단한 아침 식사를 즐기기에는 더없이 좋은 장소랍니다. 


스페인 여행을 하시면서, 아침에 여는 바(bar)나 커피숍(cafeteria)에 가셔도 이 파스텔레리아만큼의 다양한 음식을 구하시기는 어려울 겁니다. 이곳에서는 이미 준비된 음식을 고르고, 심지어 커피, 주스까지 주문할 수가 있답니다. 그럼 우리가 바르셀로나 여행 중 갔던 어느 파스텔레리아를 소개해드릴게요. 




여러 종류의 빵과 크로와상 등 다양한 아침 식사용 빵이 있습니다. 


원하는 음식을 골라 주문을 하면 바로 이 자리에서 준비해줍니다. 


보통 한 쪽이 판매대이고, 

다른 편에는 식탁이 있답니다. 


자, 엄청나게 맛있게 보이는 것들이죠? 

산똘님은 우째 아침식사로 달달한 음식을 더 좋아할까요? 


전 아침 식사로 언제나 짭짤한 것을 더 선호합니다. 


다양한 과일도 팝니다. 


아이들도 짭짜르름한 샌드위치를 고릅니다. 


자, 이제 식탁에 앉아 맛있는 아침 식사를 할까? 


제가 고른 아침 식사입니다. 

스페인식 샌드위치, 즉 보카디요(bocadillo)입니다. 

스페인에서는 이런 식 보카디요가 유명한데요, 

심지어 보카데리아라는 스페인식 샌드위치를 파는 가게도 있을 정도입니다. 

햄버거 가게보다 더 잘 팔리는 곳이지요. 

제가 주문하니, 따뜻하게 데워서 내 오더라고요. 


아이들이 먹는 크로와상과 부드러운 찐 햄과 치즈 넣은 보카디요입니다. 


오늘 특별히 초코 우유를 주문하여 아이들도 신 났습니다. 


오! 저 초콜릿 하트는 산똘님이 주문한 것인데.....

저에게는 큰 부담이 되는 달달한 음식입니다. 

그런데 아이들 좋다고 환호를 질렀습니다. 


아몬드와 꿀이 잔뜩 섞인 산똘님의 아침 식사.

정말 달달하여 전 아에 먹을 생각조차 하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향기 그득한 커피 한 잔~~~


여러분도 스페인 방문하시면 이 파스텔레리아에서 아침식사를 해보시는 것은 어떨까요? 

바나 카페테리아에서는 한정된 음식만 팔기 때문에 초보 여행객에게는 불편하지 않나 싶네요. 

반면, 이곳에서는 한 눈에 음식을 살펴볼 수 있어 쉽게 고르고 즐길 수가 있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BlogIcon 화사한 2015.01.12 00:08 URL EDIT REPLY

스페인 ..꼭 가고 말리라 다시 다짐해보게 하는 블로그인데요? ㅋ

이런 글 좋아요 ~~ ^^

언젠가 맛있는 스페인 샌드위치랑 케익 ..신선한 과일주스 앞에두고
즐겁게 먹을 그 날을 그려봅니다.

BlogIcon 송한경 2015.01.12 01:33 URL EDIT REPLY
3월에 전시회로 출장을가는데 매번 호텔조식에 근처바에서 대충 때우고있네요 가게정보 공유주시면 한번 가보고싶네요 ^^
허허.. 2015.01.12 08:34 URL EDIT REPLY
가족들의 바르셀로나 여행이 매우 즐거워 보입니다.
요즘 주변에서 가장 가고 싶은 곳중의 하나로 꼽히는 매력적인 여행지 스페인인지라
이 정보를 알려주면 다들 좋아할 겁니다. 고맙습니다.
BlogIcon 럭키도스™ 2015.01.12 09:56 신고 URL EDIT REPLY
음식의 종류가 정말 다양하네요.~ 글을 읽다가 문득 예전에 읽던 산티아고순례길을 다녀온 저자가 쓴 책이 생각났습니다. 책 내용중에 여행 중간중간 식당에 들러서 음식을 먹는 장면이 있어서 이 글의 장면과 겹쳐진거 같습니다.

산들님은 순례길 가보셨나요? 저는 지금 당장은 힘들지만 나중에 꼭 한번 가보고 싶습니다.~
가기전에 이것저것 준비해야할게 많겠지만요.^^
BlogIcon 아니따 2015.01.12 18:32 URL EDIT REPLY
오 항상 궁금했던 것인데 이런 차이가 있을줄이야....파스텔레리아는 익숙지 않아 가볼 생각도 못했네요^^ 다음번 여행때는 꼭 이용을 해야겠어요 ㅎㅎ 저두 아침에는 달달한게 땡기지 않는데요...그래도 저 하트 쵸코빵은 볼때마다 흐믓하답니다. 다음번 여행때는 꼭 이용해봐야겠어요. 저두 아침에 판꼰또마떼나 샌드위치나 야채듬뿍 보까디요가 좋이요^^
lucy park 2015.01.12 21:23 URL EDIT REPLY
회사에서 짬내어 산들님 포스팅 보고있는데 지금 시간이 13:21 두시가 되려면 아직 남았는데 이글 보니 배는 더 고파오고 고문이 따로 없어요 ㅜㅜ

저도 bocadillo de beicon con queso y tomate extra 먹고 잡아요 ㅠㅠ
BlogIcon 김재영 2015.01.13 02:54 URL EDIT REPLY
아침에 먹는 커피맛을 모르다 언제부턴가 그 맛과 필요성을 알게되었어요.
저 진해보이는 커피나 달달구리한 초코렛도 왠지 정신이 확 들것같은 느낌이 드네요 ㅎ
하지만 저도 산들님처럼 간간한 샌드위치빵을 선택하게 될것같아요. 커피는 물론입니다~~^^
2015.01.13 03:26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luna 2015.01.13 06:55 URL EDIT REPLY
저는 달달한 음식을 좋아하고 옛날에 빵순이로 불렸지만 여그와서는
그닥 빵을 먹게 되지는 않는게 주로 간식 개념이던 빵종류가 여기선
주식에 포함되는 경우가 많고 특히 거의 25년째 아침을 먹지 않는고로
오히려 달달한 츄제리아를 주로 먹게 되네요. 어제도 몇봉지 사다 놓았어요.
BlogIcon 박정미 2015.01.13 13:28 URL EDIT REPLY
낼 스페인 마드리드로 여행 가는데~~
가보고 싶네요~~^^
BlogIcon 매운 너구리 2015.01.14 03:07 URL EDIT REPLY
빵이 정말 맛있어보여요♡그리고 헌팅캡을 쓰신 산똘님 정말 잘어울리시고 더 핸섬햐보이시네요 (^^) 애기들은 이날 계탔네요. ㅎㅎ.초코우유도 마시고 저 엄청난 초코빵...ㅎㅎ
BlogIcon 준스타(JUNSTAR) 2015.01.14 16:12 신고 URL EDIT REPLY
맛은 물론 여유도 있어보여서 좋네요 우린 빵집을 가도 빨리 빨리인데 말이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