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생각

스페인 고산 참나무집 안부

산들이 산들무지개 2017. 3. 30. 02:17
반응형

여러분, 그동안 안녕하셨나요? 저는 이런저런 일들로 인해 포스팅을 올리지 못했습니다. 덕분에 오프라인을 즐기면서 마음 편히 현재의 일상을 만끽하면서 보내고 있답니다. 


여긴 며칠 전에도 눈이 내려 인터넷이 잠시 끊기기도 했고, 또 날씨가 좋아져 꽃망울이 막 터지기도 하는 신기한 날들이었습니다. 눈은 내리는데 눈처럼 하얀 꽃들이 송송~ 나뭇가지 사이사이로 터져 나오는 모습은 무척이나 신비하고 아름다웠습니다. 



불과 4일 전에 내린 눈이랍니다. 눈과 꽃이 하나가 되어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줬지요. 그리곤 어느새 눈은 녹아버리고 또 찬란한 봄을 보여주었습니다. 



참 예쁜 엔드리노라는 꽃이 피었어요. 



가시가 많아 좀체 다가갈 수 없는데 이렇게 아름다운 꽃으로 우릴 설레게 합니다. 

그러고 보니 세상 모든 것은 자기만의 가시가 있는데, 

때를 만나면 스르륵 어떤 아름다움이 가시를 없애기도 하나 봅니다. 


아무래도 도깨비가 장난친 것 같아요. 



요즘 제가 좀 번-아웃된 상태였나 봅니다. 자꾸 글 쓰는 일이 힘들어져 큰일 났어요. 사실 내색을 별로 하지 않아 악성 댓글 때문에 스트레스를 좀 받았다고 말씀은 안 드렸네요. 뭐 악플을 단 사람들도 나름 이유가 있을 텐데 제 글이 대상이 되어 이거 뭐하는 일인가, 좀 고민도 했답니다. 아니, 글이 대상이 되면 괜찮겠지만, 가끔 예의 없이 제 삶에 끼어들어 악플을 다시는 분들이 있는데 참 안됐다는 마음입니다. 이걸 3년 넘게 하니 이제 정말 고수가 되었다 싶은데도 내가 참 뭐 하고 있는지 가끔 의문이 들 때도 있습니다. 


그래서 좀 전지적 시점이 되어 제 상황을 살펴보고자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세상은 다 원인과 결과가 있고, 세세히 살펴보면 다~ 정답도 나올 것이기에 지금 고민 조금 하고 있습니다. 그럼 조금만 더 참아주시고요, 좀 해결을 보는 때에 다시 멋진 글로 찾아뵐게요~! 



제가 요즘 연재하고 있는 [불교문화]라는 잡지인데요, 

참 내용이 좋습니다. 

종교를 떠나 바쁘게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필요한 잔잔한 여유와 생각을 주는, 

과하지도 않고 덜하지 않은 딱 좋은 책입니다. 


저도 오늘 이 책을 읽으면서 마음을 정화하고 있답니다. ^^*


여러분, 즐거운 날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 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