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0/06 5

해발 1200m 곡식이 익어가는 스페인 고산의 초여름 풍경과 텃밭 개간

작년 한국 가족 여행을 하면서 약 두 달 반 동안 텃밭이 방치돼 이웃에게 운영하라고 바통을 넘긴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올해는 샘이 있는 텃밭은 없고...... 우리 집 뒷마당의 아주 오래 방치된 밭을 개간하여 텃밭으로 사용하기로 했답니다. 지금 뭘 심기에는 너무 늦었지만, 그래도 늦어도 시작하면 뭐라도 될 것 같아 텃밭을 개간해봅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초여름은 아주 뜨겁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그늘은 무지 서늘하지요. ^^; 남편과 둘이서 수년 동안 방치된 밭을 농기계로 돌리고, 돌을 치우면서 개간을 했습니다. 닭장에 있는 거름도 모조리 가져와 오래된 점토질 토양과 섞어줬답니다. 여러분은 어릴 때 찰흙으로 무엇인가를 만든 적 있죠? 그 찰흙이 굳으면 얼마나 딱딱한지 아실 거예요. 그것..

뜸한 일기/자연 2020.06.25 (18)

아이들이 좋아하는 초간단 건강한 채소 스테이크, 츄릅~ 맛있어요!

여러분~! 안녕하세요? 스페인의 산들무지개입니다. 스페인 코로나 사태 이후 아이들과 보내는 일상이 24시간, 거의 4개월이 지나고 있습니다. 게다가 스페인 아이들은 6월 중순에 방학을 하므로 또 7, 8, 9월 초까지 아이들과 부대끼면서 그렇게 지혜롭게 집에서 잘 지내야만 한답니다. 요즘에는 좀 컸다 싶어 가사 분담도 하게 하는데, 그것도 가끔 잔소리로 들릴까 봐 조심스럽더라고요. 그래도 코로나 사태로 집에서만 생활하는 아이들에게 하나하나 집안일도 가르쳐주며 지내는 요즘이 그다지 나쁘지만은 않았습니다. 우리 집은 아이들이 셋이나 있어요. 서로 돕는 형태로 가사 일을 가르치는데, 어떤 날에는 돌아가면서 아이들이 설거지도 하고, 어떤 날에는 돌아가면서 저녁도 차리기도 한답니다. 함께 옷도 개고, 텃밭도 함께..

뜸한 일기/먹거리 2020.06.24 (6)

스페인 시부모님이 당분간 우리와 만나지 않겠다고 하시네요

스페인 코로나-19 봉쇄령이 내려진 지 벌써 3개월이 흘러가고 있어요. 스페인 자치 정부는 단계적 해제를 진행하고 있고, 월요일 6월 8일부터는 마지막 단계인 제3 단계로 봉쇄 완화를 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하지만 우리 가족이 살고 있는 발렌시아 자치정부는 여전히 제2단계를 유지한다고 발표했답니다. 확진자 수가 많이 감소했다고는 하지만 1차 단계적 해제에서 확진자가 기대만큼 줄지 않아 그런지 여전히 제2 단계를 유지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발렌시아 지방 정부는 발렌시아, 카스테욘, 알리 칸테, 이렇게 3개의 주가 있는데요, 제2단계에서는 거주하는 주 내에서만 이동할 수 있고, 경계를 넘어 다른 주는 이동할 수가 없답니다. 그래서 우리 가족은 여전히 시부모님을 만나 뵐 수 없습니다. 휴우 ~! 정말 오랜 시간..

뜸한 일기/가족 2020.06.08 (13)

어미냥이 4종 세트 새끼 고양이 데리고 우리 집에 놀러왔어요!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 집] 고양이들은 자연에서 자유롭게 지내는 자유냥이랍니다. 도시에 살 때는 집에서 고양이를 키웠는데 시골에 오니 자연스럽게 밖에 내놓고 키우게 되더라고요. 게다가 남편이 고양이 털 알레르기로 고생을 너무 심하게 해서 어쩔 수 없이 또 야외에서 키우게 되었답니다. 그런데 야외에서 키운다고 고양이가 도망가지는 않는답니다. 매번 먹이 주고, 귀 청소 해주고 다쳤을 때는 치료도 해주며 그렇게 키우고 있답니다. 그럼 우리 집고양이들이 사는 곳은 어디냐고요? 바로 닭장 옆 장작 창고랍니다. 그곳에 포근한 보금자리를 마련해놓고 고양이들은 자유롭게 오가며 지내고 있답니다. 그런데 한 달 전 새끼 고양이가 네 마리나 태어났답니다.이번에도 고양이 입양하겠다는 사람이 나타나 언제까지 ..

뜸한 일기/자연 2020.06.04 (4)

스페인 고산, 요즘 시국에 아이가 만든 초코칩 쿠키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삶의 방식을 바꾸어 전과는 다른 일상을 살게 합니다. 우리가 흔하게 누렸던 일상은 이제 조금씩 다른 형태로 우회하여 누려야 합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에 사는 우리 가족은 생필품을 사기 위해서 평소에는 인근 도시 멀리 나갔습니다. 큰 도시에서 한꺼번에 모든 것을 해결하면 그나마 쉬웠지요. 하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마을 구멍가게에서 다 해결해야만 하지요. 물론 우리가 원하는 물건은 없기 마련이고, 다 구하기는 어렵습니다. 특히, 한국 식료품은 더 어려워졌지요. 스페인 봉쇄령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지금 시국에서는 더 그렇답니다. 온라인 주문을 하거나 봉쇄령을 어기고 마을을 떠날 수만은 없지요. 물론 지금은 단계적 해제로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하지 않는 같은 주에서는 오갈 수 ..

뜸한 일기/아이 2020.06.02 (11)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