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스페인 여름 6

스페인 코로나 재확산 위기 중 여름 숲속 산책

여러분~! 안녕하세요? 한국에는 지금 물난리로 많은 피해가 났다고 뉴스에서 들려오네요. 아무쪼록 큰 피해가 없기를 바라면서 스페인에서 소식 전해드릴게요. 스페인은 뉴스에서 보셨듯이 프랑스, 독일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재확산세를 이루고 있답니다. 봉쇄령이 내려졌던 때와 달리 휴가철이라 다들 느슨해져 사회적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가 잘 지켜지고 있지 않답니다. 게다가 도시 사람들이 휴가철을 맞아 고향으로 내려가거나 여행을 떠나면서 더 확산세에 속도가 붙는 듯합니다. 여러 마을에서 축제를 금지하고 모임을 금지했음에도 타도시에서 온 무증상 감염자의 접촉으로 작은 마을에서도 확진자가 속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랍니다. 게다가 나이 어린 젊은이들의 확진 사례가 더 많아져 휴가철의 안전수칙이 더 필요해졌답니다. 스페..

뜸한 일기/자연 2020.08.07 (14)

스페인 고산의 요즘 날씨, 덥다! 더워!

여러분~! 안녕하세요?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평야 [참나무 집]의 산들무지개입니다. 요즘 한국에는 물난리가 났다고 뉴스에서 소식을 들었어요. 뉴스 화면에서 보니 과연 물이 많이 불어 다들 힘드시겠구나, 걱정이 되었답니다. 아무쪼록 큰 피해 없이 다들 무사히 이 물난리를 피해 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그런데 지구 반대편 스페인에서는 물을 전혀 볼 수 없는 가뭄으로 요즘 걱정이랍니다. 제가 사는 스페인 고산은...... 그늘 온도가 어제는 39도나 올라가 있더라고요. 밤낮 기온 차가 심해 밤에는 선선하고 좋은데 낮에는 뜨거운 태양과 사하라 사막에서 불어오는 바람으로 대지가 바짝 말랐답니다. 거의 2달 비가 한 방울도 내리지 않아 깜짝 놀랐어요. 올봄에는 비가 정말 많이 내렸는데 이렇게 흔적 없이 건조해..

뜸한 일기/자연 2020.08.04 (7)

해발 1200m 곡식이 익어가는 스페인 고산의 초여름 풍경과 텃밭 개간

작년 한국 가족 여행을 하면서 약 두 달 반 동안 텃밭이 방치돼 이웃에게 운영하라고 바통을 넘긴 적이 있습니다. 그래서 올해는 샘이 있는 텃밭은 없고...... 우리 집 뒷마당의 아주 오래 방치된 밭을 개간하여 텃밭으로 사용하기로 했답니다. 지금 뭘 심기에는 너무 늦었지만, 그래도 늦어도 시작하면 뭐라도 될 것 같아 텃밭을 개간해봅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초여름은 아주 뜨겁답니다. 그런데 이상하게 그늘은 무지 서늘하지요. ^^; 남편과 둘이서 수년 동안 방치된 밭을 농기계로 돌리고, 돌을 치우면서 개간을 했습니다. 닭장에 있는 거름도 모조리 가져와 오래된 점토질 토양과 섞어줬답니다. 여러분은 어릴 때 찰흙으로 무엇인가를 만든 적 있죠? 그 찰흙이 굳으면 얼마나 딱딱한지 아실 거예요. 그것..

뜸한 일기/자연 2020.06.25 (18)

직접 체감하는 스페인의 폭염, 어떤 느낌일까?

스페인도 폭염주의보가 내렸답니다. 지난주만 해도 다른 해와 달리 아주 선선하여 이상하다 싶을 정도로 날씨가 희한했답니다. 보통 스페인 여름은 40도를 웃도는 날들이 많거든요. 온도로 따져보면 정말 한국보다 높은 곳이 스페인이랍니다. 하지만 한국은 습도가 높아서 그 불쾌함이 더 할 것으로 안답니다. 한증막에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이 한국이라면 스페인은 그나마 건조하여 참을 만한 더위라고들 합니다. 그렇다고 방심해서는 절대로 안 되는 게 스페인의 폭염이랍니다. 특히 뜨거운 대낮이나 뜨거운 바람이 불어오는 날에는 정말 조심해야 한답니다. 얼마나 뜨거운지 해가 가장 쨍쨍한 시간에 야외에서 걷다 보면 살이 금방 탑니다. 특히, 훅하고 올라오는 뜨거운 바람(아프리카 사하라에서 불어오는 뜨거운 바람)이 노출된 살갗을..

여름 방학마다 집 떠나는 스페인 아이들 (feat.우리 아이들)

한국과 다르게 스페인 아이들의 여름 방학은 두 달 반 정도로 아주 깁니다. 그래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여름 방학 동안 스페인 부모들은 아이들이 최고의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계획을 짠답니다. 물론, 맞벌이 부부가 많은 현지에서도 방학이 길기 때문에 한 달 가족 휴가를 내도, 나머지 한 달은 아이들을 잘 보살펴주지 못할 경우가 참 많기도 하지요. 이런 때를 대비해, 스페인에서는 오래전부터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아이들을 보살피더라고요. 가장 대중화되었고, 보편화한 아이들 방학 프로그램은 시나 공공 단체에서 운영하는 여름학교와 수영코스가 있고요, 나머지는 캠프입니다. 저는 미국 영화에서나 '아이들이 캠프 가는 장면'을 종종 봤는데요, 스페인에서도 여름 캠프를 한다는 겁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꽤 오래된 프로그램..

스페인의 흔한 주말 풍경, '온 가족 만남'

여러분, 즐거운 주말을 보내셨나요? 우리 가족은 오랜만에 시부모님댁에 다녀왔습니다. 가까이 산다면 자주 찾아뵙겠지만, 발렌시아에서도 차를 타고 2시간 반이나 먼 곳, 비스타베야 고산평야에 사는 우리 가족은 그렇게 자주 찾아뵙지는 못하네요. 그런데 보통 스페인 사람들은 주말이 되면 꼭 가족을 보더라고요. 이번에 우리가 갔을 때도 시누이 가족과 시동생 가족이 와 있는 걸 보면 이 사람들, 꼭 주말이면 이렇게 부모님 뵙기 위해 오는구나, 떨어져 살지만 부모님이 외롭지 않겠구나, 라는 걸 느꼈답니다. 이렇게 가족 간의 유대관계가 좋다는 것은 참 대단합니다. 스페인에서는 핵가족 시대가 아마도 몇만 년이 흘러야 가능할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들었답니다. 아직도 가족이 사회구성원의 가장 중요한 항목에 속해 있으니 가족 ..

뜸한 일기/가족 2016.08.08 (2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