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이 되니 또다시 찾아온 손님들
뜸한 일기/자연

스페인 고산 해발 1200m 비스타베야 평원을 누비는 우리의 양치기, 라몬 아저씨는 또다시 봄 맞아 양 떼를 몰고 들판을 거닐고 있습니다. 


라몬 아저씨는 새벽에 빵집을 운영하셨는데요, 올해부터 목축업에만 전념하기로 하셨답니다. 

그래서 요즘 한가해져 아주 좋아하십니다, 시간이 남아돈다고 말이지요. 


빵집은 이웃 마을에서 이사 온 두 형제가 인수해 운영하고 있는데, 빵이 참 맛있더라고요. ^^



그래서 이번에는 양 떼와 유유히 오셔서 아주 오래 머물다 가셨답니다. 



또다시 몰려온 우리의 봄 손님들...

하지만...... 


우리 집 화단의 예쁜 꽃을 위해 온 식구가 나가 이 손님들을 맞아야 합니다. 




요즘 한창 예쁘게 피어오르는 야생 카네이션 



아기 양이 엄마 따라 졸졸 울어대는데 얼마나 귀엽던지요! 



오후의 햇살 받은 양 떼의 털 좀 보세요~~~

살이 오른 듯 포동포동합니다. 

스페인에서 자주 보는 양의 모습이랍니다. 



그 와중에 염소도 끼어서 풀 찾아 정신이 없었습니다. 

녀석들이 연한 잎이 막 오른 풀 먹느라고 정말 정신이 없었습니다. 

제지하지 않으면 화단의 꽃까지 다 먹을 심보입니다. 




우리 아이들은 양을 친다고 저기서 번쩍 뛰고, 여기서 번쩍 뛰는 게...... 

양 떼나 아이들이나 얼마나 웃기던지요! 



하지만 양들은 아이들을 잘도 피해 여린 잎만 골라 뜯어먹습니다. 



해가 서쪽으로 질 즈음인데도 집에 갈 생각을 않습니다. 

그렇게 우리 집에서 속속 솟아오르는 풀을 뜯어먹습니다. 


"이렇게 양이 뜯어먹지 않으면 이곳은 잔디구장처럼 그렇게 매끈하지 않지! 얘들은 잔디 깎는 전문 직업인이지!" 


라몬 아저씨가 이런 말씀을 하시네요. 


옆에서 듣던 남편도 같이 거듭니다. 


"그러게 말이에요. 양치기 직업이 없어지는 날에는 큰일이네요. 양이 이 고산평야에 기여하는 일이 얼마나 많은데 말이에요. 양 떼가 사라지는 날, 이곳은 풀이 정글처럼 숲을 이룰 거예요. 자연 생태계에 많은 변화가 생겨날 거예요." 




그렇게 양치기 아저씨는 양을 몰고 다시 목축장으로 돌아가셨습니다. 

이제 비스타베야 양치기는 3명 밖에 없습니다. 

불과 5년 전만해도 8명이었는데...... 



그날 밤 저녁 하늘에 보름달이 올랐습니다. 구름에 가려 보이지 않는 달이었지만 얼마나 빛났는지...... 

낮에 본 풍경이 저녁까지 이어지는 듯했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산들무지개의 책도 구경해 보세요 ♥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김산들

스페인 해발 1200미터의 고산 마을, 비스타베야에서 펼쳐지는 다섯 가족의 자급자족 행복 일기세 아이가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향해 함성을 지르며 뛰어나간다. 무슨 꽃이 피었는지, 어떤 곤충이 다니는지, 바람은 어떤지 종알종알 이야기를 멈추지 않는 아이들은 종종 양 떼를 만나 걸음을 멈춘다. 적소나무가 오종종하게...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로 검색하시면 다양한 온라인 서점에서 만날 수 있답니다.

전국 서점에도 있어요~~~!!!


e-book도 나왔어요~!!! ☞ http://www.yes24.com/Product/goods/72257013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2019.05.20 09:33 URL EDIT REPLY
오늘은 제가 1등이네요.
으스름한 저녁 하늘빛과 구름에 반쯤가린 달이 그대로 아름다운 카드입니다. 산들님의 맑은 글과 아름다운 풍경 보면서 오늘도 새로운 한 주일 힘내서 보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5.21 05:33 신고 URL EDIT
앤님~!!! 화이팅!
이렇게 힘내 주셔서 고맙습니다.
저도 덕분에 힘이 막~~~ 솟는 듯해요!!!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화이팅!
도서관노인 2019.05.20 12:53 URL EDIT REPLY
달 사진 동화책 한장면 같아요.
양치는 분 이야기 들으니 알퐁스 도테 생각나요.
추억 소환.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5.21 05:34 신고 URL EDIT
달이 정말 예뻤는데 얼마나 빨리 구름 속으로 숨는지......!
그래도 한 컷 건져내서 다행입니다. ^^
덕분에 알퐁스 도테 저도 정말 오랜만에 추억 소환합니다~~~
젊은느티나무 2019.05.20 22:46 URL EDIT REPLY
양들이 초원의 풀을 뜯어 먹어서 풀 깍을 일이 없었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네요. 정말 당연한 일인데. 의미있으면서도 재미있는 글 잘 읽었어요. 사진도 예뻐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5.21 05:35 신고 URL EDIT
고맙습니다!
예전에 소가 풀을 뜯던 곳이 있었는데, 그곳 소를 다 없앴더니 풀이 너무 무성하게 자라 새들이 날아오지 않았다고 하더라고요. 생태 변화는 우리 구성원 하나라도 없으면 나타나는 변화가 틀림 없나 봐요.
Germany89 2019.05.20 23:01 URL EDIT REPLY
점점 사라져가는 양치기 직업.. 그나마 산들님 블로그에서 볼 수 있게 되어 다행입니다.이런것 이렇게 기록으로 남겨놓는거 정말 좋은거 같아요.이 글을 30년 뒤에 인터넷에서 다시한번 읽으면 기분이 어떨까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5.21 05:36 신고 URL EDIT
30년 뒤에도 이 글이 그대로 남아있다면 아마 좋은 기록이 될 듯합니다. ^^ 요즘 티스토리가 점점 작아지는 기분이 들어 좀 불안하긴 합니다.
아무튼, 오늘도 행복 가득한 하루 되세요.
뚜론 2019.05.21 00:12 URL EDIT REPLY
너무 예뻐요 자기전에 보는데 마음이 포근해져요 잠 푹 잘수있을것같아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5.21 05:37 신고 URL EDIT
오~~~ 이런 포근한 댓글이 얼마나 마음을 어루만지는지......! 제가 더 기쁘네요. 포근한 마음으로 꿀잠 주무셨기를 바랍니다. ^^*
은똥c 2019.05.24 08:35 URL EDIT REPLY
오홋 왠지슬프네요 줄어드는 목동이야기 ㅜㅜ
BlogIcon 프라우지니 2019.05.26 04:10 신고 URL EDIT REPLY
마지막 달사진이 환상입니다. 전문가용 카메라를 사용하시는거 같아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