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소한 기쁨이 되는 중년에 되찾은 나의 취미
소소한 생각

저는 어릴 때부터 미술을 굉장히 좋아했습니다. 


나이가 들어서도 여행을 하면서, 그림일기를 그리거나 크로키를 하거나 이것저것 그림을 그리면서 기록하는 일을 좋아했답니다. 스페인에 와서도 늦은 나이, 도자기 학교에 들어가서 제일 좋았던 것이 (도자기 예술을 하는 것도 좋았지만) 예술적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그림을 그릴 기회가 많았다는 것에 행복했답니다. 도자기를 그냥 만드는 것이 아니라, 그림으로 미리 그려본 후에 만드는 작업이 제가 하는 도자기 작업이었거든요. (도자기 조형예술을 많이 했습니다)


그런데 첫아이를 낳고 한동안 그림과는 거리가 멀었습니다. 

아니, 그냥 잊고 말았답니다. 너무 오래 잊고 있어서 그림은 제 삶에서 이제 진정으로 안녕~, 이별인 줄 알았답니다. 그런데 우연히 다시 만난 그림......


요즘 블로그 생활이 뜸했던 이유도 그림을 그리면서 나 자신과 다시 만나고 싶었기 때문이랍니다. 한동안 출간하면 블로그를 접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출간은 했고, 그래서 관둘까 생각했습니다. 이런 고민을 하던 중 그림을 만났기에 좀 거리를 두고 다시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블로그가 나에게 무궁무진한 성장의 선물을 준 것은 사실이거든요. 블로그를 통해 세상과 소통하고 지금까지 이렇게 성장하게 도와준 것도 사실입니다. 그런데 "그만큼 오해를 사는 반응과 질책, 악의적인 댓글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상처 안 받았다고 자신했는데, 그게 아니었습니다. 알게 모르게 쌓인 게 많아서 정말 그만큼 치유하고 소화할 시간이 필요했답니다. 지금도 간혹 오해하시는 분들을 보면 제 발걸음을 다시 돌리게 하지만, 시간이 좀 필요할 뿐인가 다시 생각하게 된답니다. 


그래서 그동안 이런저런 생각을 하면서 그림을 그리면서 어느 정도 자가치유를 하게 되었습니다. 




그림을 그리면서 잃어버렸던 즐거움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린이와 같은 순수한 그 창작행동이 기쁘더라고요. 



가족 이모티콘도 만들어 보고......

동화도 써보고......

이것저것 상상의 나래를 펴는 게 아주 즐거웠습니다. 

중년은 중후할 줄 알았는데 마음속에 소년과 소녀가 그대로 남아있더라고요. 


오랜만에 되찾은 취미로 삶의 활력도 느꼈고요! 

누군가는 그랬죠. 

"넌 어떻게 맨날 '굶는 일'만 하니?" 


국어국문학과에 간다고 "굶어 죽는 학과"라고 놀리고 

도자기를 공부한다고 하니, "도자기 해서 돈은 벌겠니?"라고 놀리고.....

그림을 그린다고 하면, "요즘 그림으로 돈 버는 사람 많지 않아......" 

맨날 굶는 일만 한다고 놀린답니다. 



맨날 굶는 일만 해도 마음이 즐거우면 행복 아닌가요? 

자기만족이 삶에서 큰 가치라는 것 알고 있는데, 그림 그리고 나면 괜히 시간 허비한 것은 아닌가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오랜만에 찾은 기쁨, 잠시 즐겨야겠다는 생각이랍니다. 


그래서 제가 그림을 그리면서 느끼는 이것저것을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기도 하답니다. ^^


삶에서 자기가 좋아하는 일 하나 찾아서 하면서 사는 게 얼마나 큰 행복인지.......

늦었다고 그 기회가 없는 건 아니더라고요. 

각자의 시간 안에, 자신의 궤도 안에 내가 만날 기회는 언젠가는 찾아와준다는 것. 

오늘 못 하면, 내일 하면 되고, 내일 못 하면, 언젠가 하면 되는 겁니다. 

내가 그것을 향해 꾸준히 나아가면 말이지요. 




<물병과 잔, 곰팡이 핀 오렌지 두 개>


블로그도 마찬가지로 꾸준히 글을 올리고 소통을 하면 좀 대처하는 능력이 생기지 않을까 싶어요. 

그동안 모이고 모여 마음에 쌓인 여러 악플들을 하나씩 하나씩 더 지워야겠습니다. 

지우다 보면 다시 힘이 솟지 않을까 하네요. 

요즘 제가 까칠해졌다고 생각되시는 분들 계시면 

무한한 이해 좀 부탁합니다. 


그동안 힘들었습니다. 

이렇게 힘들었다고 얘기해야 

여러분도 제 사정을 아실 것 같아 어렵게 이 글을 올려봅니다. 

 

(답글도 안 달리고 블로그 포스팅도 늦었다고 재촉하신 분들도 이해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산들무지개 드림



"그리미드리미" 산들무지개의 새 채널입니다.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ㅇㅇ 2019.06.13 21:10 URL EDIT REPLY
산들무지개님 블로그가 재밌어서 일주일에 한두번은 꼭 들러요. 새 글이 올라와 있으면 횡재한 기분이에요. 악플 때문에 힘드시죠 ㅠㅠ 그래도 저처럼 산들님 글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더 많으니까 간간이 소식 전해주시면 너무 고마울 것 같아요.
+그런데..물병과 같이 그려진 오렌지 두 개는 식탁 위에 놔두고 까먹어서 곰팡이 핀 것을 그린 건가요?? 아님 덜 익은 건가여??
아소안 2019.06.13 22:04 URL EDIT REPLY
아~~ 산들님. 저두 굶는 일만 좋아라 해요ㅎㅎ 배고파도 정신이 충만해지면 행복한 것을 어쩌나요. 마음이 부자잖아요!!! 행복한 기운의 에너지 보냅니다. 그림 감사해요. 아자!!
2019.06.13 22:05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H. Lee 2019.06.13 22:22 URL EDIT REPLY
산들님의 소소한 기쁨이 저에게 많은 즐거움과 깨달음을 준답니다^^
산들님 가정에 행복과 복이 넘치시길 바래요~~
조수경 2019.06.13 23:59 URL EDIT REPLY
산들님을 닮은 그림 정말 정감있고
인상적입니다.
하고 싶은 일을 할때에 가장 뿌듯하죠.
요즘 산들님 블로그가 점점 무거운 사연으로
전해져 불안했어요~!!
심적으로 이렇게 힘겹고 외로운
싸움을 하고 있는 줄은 미처 몰랐어요.
언제나 쿨하게 털어버리고
이겨내시기에 걱정하지 않았거든요.
그러나 오늘 블로그를 보면서
늘 새로운 사연을 준비하고 선물하기까지
얼마나 부담이 많았을지...ㅜ
그 내용에 달리는 악플까지 많은 상처에
맘고생 홀로 이겨내시느라 얼마나
지치고 버거웠을지~~~!!
산들님, 무슨일이든 부담으로 다가올때는
잠시 휴식의 시간도 좋아요.
허나, 지금의 열정이 식지는 말아주세요.
산들님은 누가 뭐래도 밝고 씩씩하게
훌훌 털어버릴 수 있는 긍정의
매력이 어울리거든요.
힘겨워 가라앉는 마음에
언제나 곁에서 화이팅할게요.
산들님, 힘내세요~~~♡
소나 2019.06.14 03:33 URL EDIT REPLY
악플은 시샘이예요. 무시하시고 힐링되는 그곳생활 많이 올려주세요. 그리고 축하드려요. 저는 손주볼 나이에도 꿈이많아요. 욕심도 많아 신춘문예부터 방송작가 동화작가 다 등단하고 여러책을 내고도 요즘 도자기와 목공 정원사에 관심이 많아요. 지금쯤 제2의 사춘기일텐데 감성이풍부해 좋은작품이 나올거예요. 박완서 선생님이 본보기지오. 응원할게요.^^ 저도 출판사에 오랜만에 원고가 넘어갔는데 이제 동화붙잡고있네요.
하고싶은거 후회없이하세요. 내인생이잖아요. 전 청소나 설겆이도못해서 아들이 밖에서 사먹으라는 정도고 엄청게을러요.그래도 나 원하는건 다하고 살았어요. 내게 방해되는 남편은 15년전 해외로추방하구요. 아들은 어려서 미국에 방목하고 나밖에몰라요 ㅠ
스콜라 2019.06.14 06:51 URL EDIT REPLY
저도 굶는 일을 하는 일인입니다. ㅋ
오십이 넘어서 그림을 시작하고 님처럼 활동은 못하지만, 나름 만족합니다. 갱년기 극복과 무엇보다 어머니 보내드리고 겪었던 일련의 사건으로 인한 공황장애 극복에 큰 도움이 됬거든요. 그전엔 연필선 하나 제대로 못그었는데 열심히 하니까 그래도 되네요.(물론 제만족...) 열심히 자기개발을 하고 노력하는 님, 지구 반대편 에서 늘 응원합니다.악플 까이꺼 신경쓰지마세요 정말 윗님 말대로 시샘이고 못난 사람들이 하는 짓이예요 오늘도 숨쉴때마다 행복하세요~~~^^*
플로라 2019.06.14 08:41 URL EDIT REPLY
산들님 응원하고 갑니다 ^^
BlogIcon 자유로운 부자 2019.06.14 13:56 URL EDIT REPLY
첨 들어와 봐요.

스페인 집 -1812년 집 수리후 나온 물건들 -돌담사이에 숨어있는 작은 병, 철근, 말발굽, 찰사들~~
녹슬은 칼들 ~~~ 흥미롭게 잘 봤어요.
참 다양하네요. 저도 50대~~ 노땅일줄 알았지만 지금은 100세 시대라 ~~잘 살아야지요.ㅎ
감사합니다.
뚜론 2019.06.14 23:00 URL EDIT REPLY
무지개님 응원합니다 힘내세요. 진심이에요.
Anneshirly 2019.06.15 10:15 URL EDIT REPLY
산들이니이임~
이 글을 보면서 산들이님 마음이 전해져와 눈물나네요.
그동안 많이 참아 오신 것 얼핏이라도 알기에.....
세상엔 하도 이상한 이들이 많아 이상하고 악의적인 혹은 매우 불쾌한 댓글들이 달리는 걸 가끔씩 보며 산들이님이 걱정되었드랬어요.
저는 산들이님과 우리 참나무가족의 왕팬이고 산들이님 글과 이 공간을 참 좋아하고 아끼지만 그래서 참나무 가족의 이야기, 산들이님의 글을 계속 보고 싶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건 산들이님이 건강하고 행복한 마음을 갖고 지내시는 거에요.
그래서 산들이님이 글을 잠시 멈추셔도, 댓글을 달지 않으셔도, 혹여 블로그를 오래 닫는다고 하셔도 그것이 최선의 선택임을 알기에 그저 응원할 뿐이에요.
그림을 다시 그리시면서 마음이 치유 되고 있다니 정말 다행이고 감사하네요. ^^
그림 솜씨도 정말 훌륭하시네요! ^^
산들이님 응원하고 또 응원합니다~ ^^
마침, 한국 일정을 잡으시게 되었다니 다행이에요.
그림속 오렌지처럼 마음 가운데 생긴 상처들이 치유되는 행복한 시간이 되시길 기도할께욧! ^^
위니위니 2019.06.15 11:32 URL EDIT REPLY
일때문에 스트레스 받아서 많이 힘들때 이곳은 위안이되는 DMZ같아요. 저에겐 이곳에서 글읽어 보는것이 취미죠. 좋은 정보, 글 감사합니다
2019.06.17 08:54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충청도 2019.06.23 07:32 URL EDIT REPLY
Yes sir. You are right!
그림 잘 그리시네요. 특히 신랑그림 이뻐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