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갠 후, 온가족 버섯 산행~
뜸한 일기/가족

지난 이야기를 씁니다. 

이제 날씨가 아주 좋아져 고산 특유의 그 건조함과 상쾌함, 쌀쌀함이 똭~ 

제대로 시기에 들어맞습니다. ^^*


폭우가 그치고 우리 참나무집 가족은 그 다음 날 버섯 산행에 나섰습니다. 서머타임 때문에 시간이 바뀌어 점점 낮이 짧아지고 있답니다. 학교 마치고 바로 산으로 출발했는데도, 저녁은 성큼 다가와 한두 시간 밖에 산행을 못했답니다. 


지금까지 전혀 가보지 못한 숲으로 가봤습니다. 아주 아름다운 참나무 숲이 소나무 숲과 어우러져 이쁜 풍경을 자아냈답니다. 혹시, 폭우로 인해 버섯이 잔뜩 솟아나고 있지나 않을까, 싶어 숲으로 발길을 옮겼답니다. 



아이들은 어느새 바닥에서 무엇인가를 찾기 시작합니다. 



누리: 독버섯이다. 먹는 것 아니야. 

사라: (뒤에서 졸졸 따라오다) 이 버섯도 독버섯이야. 



그러더니 버섯을 홱 던져버리고 맙니다. 아직 어려서 함부로 버섯 채집하는 것 아니란 것을 모르는 쌍둥이들...... 작년 이야기도 재미있어요. 두 아이는 이제 버섯 산행 역사를 쓰는 것 같아요. 


http://blog.daum.net/mudoldol/689



▲작년 쌍둥이 녀석들 버섯 산행 모습입니다. ^^*



역시나 신기한 버섯투성이입니다. 숲은 이렇게 신비하고 재미있어요. 



날씨가 흐려 사진기 채광 조절을 했더니 너무 화사하게 나왔네요. 사실은 엄청나게 어두운 저녁이었는데......  사진이 화사한 가을날의 잔디를 잘 표현해주었네요. 



아빠를 따라 그 뒤를 쫓아갑니다. 산드라는 산딸기라도 있는지 유심히 보고 있습니다. 



우와, 멋진 웅덩이가 우리를 반기고 있었습니다. 이 비스타베야 고산에는 이렇게 호수(?) 같은 웅덩이가 꽤 있답니다. 보통 소를 풀어놓고 방목하고, 양떼를 몰며 방목하기 때문에 목마른 동물을 위해 옛날부터 만들어놓은 지혜랍니다. 비스타베야 소와 양들은 얼마나 행복한 동물들인지...... 자유롭게 이 고산에서 여유롭게 살아가니 말입니다. 



그날 저녁에 먹은 마크로 레피오타 버섯입니다. 크기는 접시만 하답니다. 맛있게 치즈 올려 피자 형태로 만들어 먹었답니다. ^^*



우와, 비 온 후, 쌓인 모래(?) 진흙에서 아이들은 떠날 줄 모릅니다. 이제 집에 갈 시간인데 말입니다. 



"얘들아, 집에 가자~!" 


"엄마, 흙이 신기하게 모여있어."


그래, 비가 온 후에는 이렇게 세상이 조금씩 바뀌기도 하는 거야. 


여러분, 즐거운 일요일 되세요. 


블로그에서 다루지 않는 부담없는 이야기를 만나고 싶은가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로렐라이 2015.11.09 12:28 URL EDIT REPLY
아 나도 같이 걷고 싶네요 ㅎㅎㅎ 우리집 아이들도 정말정말 좋아할 버섯산행입니다 부럽부럽부럽~~
BlogIcon sponch 2015.11.09 14:19 URL EDIT REPLY
아름다운 숲에서 좋은 공기 마시며 자연과 함께 사는 삶... 참 좋네요. 전 바닷가 출신이고 바다를 더 좋아하지만 산을 좋아하는 사람들을 이해할 수 있을 것 같아요. ^^
luna 2015.11.10 04:00 URL EDIT REPLY
몇년전에 시아주버님이 농장에서 살때 마크로 레피오타 버섯을 두박스나 땄었드랬는데 엎드려 눈을 밝히고
찿아야 하는 니스칼로르보다 들판에 참많이도 크기도 대따 큼직한 버섯이라 너무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그때는 이름도 몰랐었는데 버섯과 함께 찍은 딸아이 사진을 보고 산들님이 알려줘서 알았답니다.
버섯을 너무 좋아하니 다시봐도 즐거워지고 가을이 있는둥 마는둥 사라지는 여기와 달리 늦가을 풍경이 나네요.
인쯔 2015.11.10 07:57 URL EDIT REPLY
어제 동네에 나갔다가 일욜 마켓에서 굉장히 진한 주황색의 버섯을 파는 것을 보았어요.분명 직접 채집한 듯 싱싱한데 무슨 버섯인지 어떻게 조리해 먹는지 전혀 감이 안 잡혀 안 샀지요. 주황색에 초록 이끼같은 것이 좀 달라 붙어 있는...제가 스페인어던 까딸란이던 말을 못하고 못 알아들으니 물어 보지도 못했답니다.
박동수 2015.11.10 15:41 URL EDIT REPLY
비 온 후 풋풋한 나무와 풀냄새, 그리고 홑이불 위를 걷는 듯한 부드러운 발걸음....
BlogIcon 비단강 2015.11.10 17:28 신고 URL EDIT REPLY
사람과 자연을 적셔 준 비가 참 고맙군요.
이렇게 산과 들에 많은 변화를 만들어 내다니
인간의 입장에서는 불편하기도 하고 불필요할때가 많은 비가
사실은 자연에서는 적절한 때에 적절한 양으로 자연스럽게 되어지는
일인 것 같습니다.
지금 한국은 가뭄이 심하여 제한 급수를 하는 지역도 있답니다.
치수를 못한 정부를 탓하기도 하고 하늘을 원망하기도 한답니다.
물론 치수를 못한 정부는 당연히 욕을 먹어야지요.
돌이켜 보면 자연에 대한 인간의 기준이 참으로 자기 중심적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기나긴 장마철에는 눅눅하고 우산챙기기 불편하다고 불평을 하다가
이렇게 가물면 가물다고 불평하는 인간, 자연이 보고 있다면 유치한
어린아이라고 생각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인간은 인류의 문명사가 자연 극복사라고 자평하지만 한편으
로 보면 자연을 거역해 온 반역의 자취가 아닌가합니다.

으잉? 써놓고 보니 비스타베야의 아름다운 버섯산행기에다 엉뚱한 소릴
썼네요.ㅎ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