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친구가 반한 스페인 최고의 하몬, 과연 어떨까요?
스페인 이야기/음식, 식재료

하몬(Jamón)을 좋아하는 한국의 친구가 스페인에 놀러 왔답니다. 10년 전 하몬을 맛보고 난 후, 기회만 되면 하몬을 시식하고, 그것도 모자라 한국에서 하몬을 넣은 크림 파스타를 만들어 파는 이탈리아 레스토랑까지 운영하게 되었답니다. 그러다, 진짜 하몬에 반하여 스페인에서 하몬 만들기에 도전해보기 위해 이곳까지 날아오고야 말았답니다. 그 열정이 얼마나 대단한지...... 하나에 미치면 결과를 보고야 마는 그 열정에 감탄했습니다. 


이번에 우리 [참나무 가족]은 친구와 함께 스페인의 엑스트레마두라(Extremadura) 여행을 했답니다. 엑스트레마두라는 스페인에서도 좋은 육류와 파프리카로 꽤 유명한 곳이랍니다. 특히, 소나 말, 돼지 등을 자유롭게 놓아 기르는 방목지역으로도 유명하답니다. 실제로 차를 타고 이동하는 내내 떡갈나무류(Encina)의 참나무, 코르크나무 등이 듬성듬성 자란 초원에 동물들이 자유롭게 거니는 모습이 꽤 인상적으로 남았답니다. 


저는 코르크나무 사이로 떼 지어 뛰어다니는 돼지들을 보고 깜짝 놀랐답니다. 난생처음으로 태어나 그렇게 자유롭게 뛰어 이동하는 돼지를 본 것은 정말 처음이었기 때문입니다. 물론, 인도에서 길 진흙탕에서 꿀꿀대는 작은 멧돼지 종류를 봤지만, 저렇게 푸른 초원에서 즐거운 듯 뛰어 다디는 (윤기 좌르르 흐르고, 까맣고 포동포동 살찐) 돼지는 처음이었답니다. 그 모습이 얼마나 감격스럽던지~!!! 


저 동물들은 자유를 먹고 사는구나~! 싶었답니다. 



물론, 나중에는 도살을 당해 육류로 유통되지만, 자연의 흐름에 빗나가지 않는 이곳만의 특징으로 돼지의 삶은 순환되고 있었습니다. 


예를 들면 한 농가에서 서른 마리의 돼지를 길러 서른 마리에 해당하는 하몬만 생산해냅니다. 그리고 다시 서른 마리의 돼지를 사들여 기르고, 또 그것에 해당하는 하몬을 생산하는 것이지요. 그래서 이 도토리를 먹고 자란 하몬은 아주 비싸게 시장에 나온답니다. 귀하기 때문이지요. 


한국 친구 말로는 한국에서 팔리는 도토리 먹은 베요따 하몬이 500만 원을 훌쩍 넘는다고 합니다. 그것도 뼈 다 바르고 나서 말이지요. 한국 내에서 팔리는 한국산 돼지 하몬 다리 하나는 20만 원 정도라고 하고, 스페인산은 그보다 더 비싸다고 합니다. 정작 스페인에서는 보통 돼지 하몬 다리가 10만 원도 안 되는데 말입니다. 물론 등급에 따라 차이가 나긴 하지요. 


이번에 우리는 이 고장에서 나는 베요따 하몬을 구경하러 갔습니다. 하몬 만드는 세까데로(Secadero, 염장 건조하는 공간)에 들렸는데, 그곳에서 판매하는 하몬을 사 왔답니다. 


 


이곳에서는 여러 종류의 하몬을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검은 이베리아 흑돼지 중에서도 베요따(bellota, 도토리)만 먹고 자란 최상급 하몬(Jamon Iberico de Bellota)이 있는가 하면, 베요따와 다른 뿌리, 농장주가 직접 먹이를 주며 기른 이베리꼬(Iberico)가 있었습니다. 가격도 크게 차이가 났습니다. 


하몬 이베리꼬의 큰 특징은 족발이 까만색이라는 것입니다. 보통의 하몬은 족발이 흰색이기 때문에 확연히 그 진품 여부를 결정할 수가 있답니다. 


 

우리가 간 곳은 직접 생산해 판매하는 곳이라 가격이 마트보다 훨씬 저렴했답니다. 그뿐만 아니라 지난 2년 동안 가격이 훨씬 내려갔다는 현지인의 귀띔에 한국 친구는 덜컥 지름신 강림하여 다리 한 짝을 사게 되었답니다. 한국에서는 감히 비싸 먹어보지 못했다는 하몬 베요따에 스페인에 왔으니 꼭 먹어봐야 한다는 일념으로 말입니다. 



동행한 세 남자의 눈에서 이글이글 불타는 열정이 보였습니다. 

저는 처음으로 남자들이 먹을 것을 두고 흥정하는 모습을 보니 참 신기했답니다. 


"요즘 한국에서는 남자들이 요리 못 하면 대접 못 받는 시대야. 재료도 잘 알아야 하고, 이런 먹는 것에 관심을 둬야만 여자들이 좋아한다니깐~!" 


친구는 이런 말로 자신의 소비를 정당화했습니다. 그래, 한국 가면 이런 것 살 수도 없고, 하몬을 사서 입국할 수도 없는 일이니...... 한 번 맛이라도 봐라~! 


그런데 스페인 남자들이 옆에서 솰라~ 솰라~ 더 난리가 났습니다. 친구에게 왜 이 하몬이 좋은지 입이 마를 틈이 없이 설명해줍니다. 


"이 베요따 이베리아 돼지는 자유롭게 도토리만 먹고 자랐어. 그래서 다른 보통 돼지보다 훨씬 향이 좋아. 맛은 이루 말할 수 없어. 특히, 잘랐을 때 나오는 물결 모양은 그 특유의 품질을 보장해주지. 건강한 음식이 바로 이 베요따 하몬이지." 


그래? 그럼 한 번 큰 다리 하나를 골라 보자. 



남자 셋이서 솰라 솰라 의논하여 가장 큰 다리 한 짝을 골랐습니다. 그러자 주인 아저씨께서 손수 염장된 겉 부분을 잘라내고 직접 확인을 하십니다. 


 


하몬을 쿡 찔러보더니 그 찌른 부분의 향을 직접 맡을 수 있도록 해줍니다. 


"이 하몬 괜찮은가요?"


이런 독특한 향까지도 그 품격을 높입니다. 남자 셋이 돌아가면서 냄새를 맡더니 큰 감탄의 환호와 함께 좋다고 고개를 끄덕입니다. 


"아~~~ 좋아, 역시 향이 다르네. 돼지 냄새가 전혀 나지 않아." 


그렇게 하여 하몬에 반한 한국 친구와 현지인 남자 둘은 하몬을 사기에 이릅니다. ^^*


 


자~, 다리 한 짝을 구했소이다~! 아이도 즐거워 함께 사진을 찍습니다. 


그렇게 하여 우리는 이 다리 한 짝을 사 들고 비스타베야의 참나무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리고 당연히 시식을 해야죠~! 



우리 참나무 집에 안착한 스페인 최고의 하몬, 바로 하몬 데 베요따(Jamón de bellota)입니다. 



역시 족발이 까만색이죠? 하몬 이베리꼬를 의미하는 바입니다. 



천천히 하몬 칼로 잘라봅니다. 



앞서 말씀드린 물결 모양의 마블링(?)이 보이나요? 뭐라고 이야기해야 할까요? 하몬 이베리꼬에서만 보이는 특별한 물결 모양이라고 합니다. 이런 흰색 무늬들이 있어야 좋은 하몬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하몬 데 베요따 이베리꼬의 큰 특징은 저 얇은 비계가 입안에서 슬슬 녹는다는 사실이랍니다. 정말이지 비린 냄새가 전혀 없고, 저 비계마저 입안에 살살 녹아 모든 이들이 이 하몬 데 베요따를 최고의 하몬으로 이야기한답니다.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동안 우리 참나무 가족이 어떤 곳을 여행했는지 궁금하신 분들은 다음의 제목을 클릭해보세요. 저는 블로그를 통해 소통을 유지해온 루나님을 만났고, 루나님 가족도 만났으며, 즐거운 우리들의 수다도 이어나갔답니다. ^^* 그 이야기는 차츰 더 해나가도록 하겠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으로 놀러오세요~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BlogIcon 프라우지니 2015.12.19 04:27 신고 URL EDIT REPLY
오스트리아서는 "프레슈토"라고 불리는 햄으로 햄중에 으뜸이고, 가격도 꽤 나가죠. 저도 이 햄을 좋아하는데, 다리 한짝을 사셨다니 오랫동안 입이 행복하실거 같습니다.^^
jerom 2015.12.19 22:34 URL EDIT REPLY
좀 얇네요.
아 하몽을 피자에 얹어서 먹으면 맛나는데...

아 친구분의 한국남자 요리이야기는 사실에 가까워요.
요즘 요리방송 중 쉐프가 음식가게 중년아줌마들을 제외하면 대부분 남자들이죠.

덕분에 요리 못하면 대접도 못받습니다.
luna 2015.12.20 02:09 URL EDIT REPLY
그때 치즈나 쵸리소, 파프리카가루등 간단하게 사서 계산까지 하고 아디오스하며 문을
열다 다시 들어가서 ㅎㅎㅎ 세남자 막 질러버리고 다리 한짝씩 산거 생각하믄 너무 웃겨요.

올해는 24일 크리스마스 이브 저녁이랑 25일 점심을 우리집에서 먹기로 해서 아직
개봉을 안하고 기둘리고 있는데 워낙 인원이 많으니 이틀이면 끝을 볼것 같네요.
큰곰 작은곰은 군침을 흘리며 잘라보자 하는데 한번 자르면 아마도 크리스마스까지 못갈거 같아서요,
부엌에 하몬대에다 걸어놓고 두는데 아마도 두곰들에겐 고문이지 싶기도해요. 그래도 기다려야겠죠.

곰아저씨가 삼이 무슨뜻이냐고 물어보길래 웬 삼? 산들님이 곰이 무슨뜻인줄 아느냐고 물어본걸
삼으로 알아들었다는데 음 숫자도 있고 인삼종류도 삼으로 부르기도 한다고 알려줬어요.

이제 본격적으로 1월 6일까지 이어지는 길고긴 12월의 일더미에 쌓여서 바쁜 하루 하루를 보내고 있어요.
정신이 없는 와중에도 일이쌓여서 피곤한데도 완성된 접시들이 나가는걸 보면 왤케 즐거운지 모르겠네요.
한벽면에 31일까지 덕지덕지 붙여진 예약지들을 보며 동료 요리사는 한숨을 쉬다말고 이건 내잘못이
아니라는둥 농담을 하면서 22일날 크리스마스 복권에 당첨되면 그 다음날부터 카리브해로 가고 없을테니
알아서들 하셔 하며 으름장을 놓는데 안와도 좋으니 지발 복권에 당첨이나 되었으면 얼마나 좋을까나요.
2015.12.20 03:31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luremania 2015.12.20 19:03 URL EDIT REPLY
진짜 하몽맛 궁금하네요. 전 조만간 산티아고 순례길 도전해 보려고 열심히 자료모으고 있네요. 오늘도 재밌는 포스팅 보고 갑니다.
BlogIcon 사랑합니다^^ 2015.12.20 23:27 신고 URL EDIT REPLY
신기하내요^^ 물론 익힌건 아닐듯 한데 따로 요리를 안하고 바로 먹나보군요 ㅎ
로렐라이 2015.12.21 13:56 URL EDIT REPLY
침 꼴깍~
BlogIcon sponch 2015.12.22 13:49 URL EDIT REPLY
와 다리 한짝을 사셨군요!! 온갖 돼지고기 요리를.좋아하는 저는 그 맛이 정말 궁금합니다. 요리법은 없고 그냥 먹는 건가요?
댕씨 2015.12.23 00:01 URL EDIT REPLY
히야~ 왜 제가 이리 뿌듯한걸까요? ^^ 즐거운 성탄, 행복한 2016년 맞이하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5.12.23 01:23 신고 URL EDIT
댕씨님 제 답글 안 읽으셨군요. 혹시 읽게 되시면 연락 좀 부탁합니다. 휴대폰 수리하느라 연락처를 다 잃었거든요. spainmusaa@gmail.com은 메일 주소이구요.^^*
송아지 2016.10.22 13:31 URL EDIT REPLY
와 저 하몬을 가지고 입국할 수는 없는 건가요? ㅠ.ㅠ
2017.10.06 05:49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