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정상회담 경호 맡은 구르카족 용병의 무기, '쿠크리'는 무엇?
국제 수다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 뉴스에 하나하나 귀 기울이면서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까 무척 기대되는 요즘입니다. 하나하나가 조심스럽지 않은 상황이 없습니다. 오늘 주요 뉴스에는 북미정상회담에서 경호를 맡게 되는 구르카족의 이야기가 나왔더라고요. 

우와~! 제가 네팔을 아주 아주 좋아하기에 이 구르카족 용병의 경호가 색다르게 다가왔습니다. 네팔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하던 때는 훌륭한 용병이 있다는 말에 솔직히 믿을 수 없었답니다. 하지만, 네팔에 머물면서 여행할 때 현지인이 말해준 이들의 위상은 참으로 대단했습니다. 

쿠크리(khukri)라는 단검을 들고 영국군에 대항하여 싸운 이야기가 회자되고 있었으니까요, 쿠크리는 현지 발음으로 거의 '꾸끄리'에 가까운데 이 단검은 사실은 네팔의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랍니다. 

그래서, 오늘은 구르카족 용병의 무기 중 하나인 단검, 쿠크리를 소개하겠습니다. 

에잉? 산들무지개님이 웬 무기 소개를? 사실, 제가 스페인과 인도 다음으로 오래 해외 생활을 했던 나라가 네팔이랍니다. 현지에서 보니 이 단검, '쿠크리'는 '무기'보다는 '도구'에 가까웠답니다. 게다가 산들무지개가 산똘이라는 스페인 남자를 네팔에서 만났는데요, 이 남자도 쿠크리를 구입해 와 지금 스페인 고산 생활에서 아주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답니다. 그때는 쿠크리를 관광객도 살 수 있었던 시대였기에 가능했다는...... 휴우우~ 도대체 몇 살? 지금은 공항에서 다 털리고 말겠지요.


쿠크리는 일단 이렇게 생겼습니다. 

 

네팔에서 사 온 쿠크리입니다. 사진 속 빵은? 하하하! 죄송합니다. 이 빵은 안토니오 성인 축제 때 받아온 빵인데 장식용으로 걸어뒀습니다. 빵을 빼면 저런 자태를 보입니다. 허리에 맬 수 있도록 띠 구멍이 있습니다. 

네팔에서 현지인 결혼식에 초대되어 간 적이 있었습니다. 새벽에 일어나 버스를 타고 밤 10시에나 도착한 산간 지방이었지요. 그때 남편과 저는 열심히 버스와 도보로 그곳에 도착했습니다. 그리고 무사히 결혼식을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 산간 지방 남정네들은 이 쿠크리를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먼저, 결혼식 하객 음식을 위해 소를 잡을 때 사용하는 모습을 봤지요. 쿠크리가 다방면에 쓰이는 도구였습니다. 

그리고 나무하러 갈 때도 이 쿠크리를 세차게 내리치면서 나무의 가지를 베더라고요. 얼마나 유용해 보이던지...... 남편도 그런 이유로 이것을 구입해온 것입니다. 스페인 고산에서도 나무해야지, 닭 잡아야 하니...... 

이렇게 허리에 맬 수 있도록 허리끈 들어갈 공간이 있습니다. 

네팔에서는 산간 주민이 반바지만 입고도 이 쿠크리는 꼭 허리에 차고 다니더라고요. 

이 칼집에는 칼이 한 개만 있는 게 아니라 여러 개가 있습니다. 

우리 집 것은 두 개가 더 들어가는 칼집입니다. 보시다시피 작은 칼 두 개가 더 달려 있습니다. 

작은 칼도 참 유용하게 쓰인답니다. (헉? 녹슬었네? 좀 갈아둬야겠어요.)

큰 칼을 가는 데에도 사용합니다. 

칼집에 넣는 모습입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쿠크리칼은 다음과 같습니다. 좀 무거운 편이고요, 후려치면 나뭇가지는 쉽게 잘립니다. 

참고로 크기는 길이 39cm, 굵기 1cm, 폭 4cm 정도가 되겠습니다. 

칼날은 날카롭고요, 특이할 점은 아래에 홈이 하나 파여 있습니다. 홈이 있는 이유는 피가 손으로까지 흘러내리는 것을 방지합니다. 


그런데 구르카족 용병의 기사에 보니 이 쿠크리는 항상 칼집에 넣어다녀야 한다고 합니다. 아니면 항상 피를 묻혀놔야 한다고 하는데...... 정말 무기로서는 무서운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네팔 현지에서 본 이 쿠크리칼은 잡동사니용 도구였습니다. 너무 무서워할 무기는 아닌 것 같고요(물론, 무기로 쓴다면 정말 무서운 녀석이고요) 네팔 현지에서는 일상적으로 두루두루 쓰는 물건이었습니다. 풀 자를 때나 나무로 목각 만들 때나 소나 돼지, 닭 멱 딸 때나 고기 살점을 하나하나 자를 때나 나무하러 갈 때나 두루두루 쓰이는 일상용품이었습니다. 

오랜만에 네팔에 대한 회상을 하자니, 기분이 참 좋습니다. 

청정한 공기에 좋은 사람들, 제게는 항상 잊지 못하는 곳 중의 하나이지요. 

네팔의 보석 히말리야의 설산이 무척 보고 싶은 오늘입니다. 

이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산들무지개의 색다른 네팔 이야기, 재미있었기를 바라면서......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jerom 2018.06.07 00:39 URL EDIT REPLY
쿠그리...
더도말고 덜도말고 다목적 날붙이라고 봐야하죠.
유사품목으로 남미의 마체떼, 정글 작업용 정글도등이 있습니다.

전 군에 있을 때 철판갈아서 만들어 썻는데 잘만 만들면
산과 들에 나갈 일 있으면 이거만큼 든든한 녀석이 없읍죠.

진짜에요.

지금은 산과들에서 뭔가를 할 일이 없어서,
인터넷으로 열심히 침흘리며 구매는 안하고 구경만 하고있습니다.

쿠그리 장식만 하지마시고,
산똘 형님에게 나무하러 가실 때 가져가시라 그러세요.
나무 잔가지 다듬는데 최곱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2 신고 URL EDIT
그러게 현대 사회는 이런 물건을 쓸 일이 없으니 주춤하게 되죠.
그런데 진짜 수작업하여 탄생한 이런 물건은 최상품이더라고요. 우리 집에 꾸끄리 외에 이란제 수제 칼이 있는데 정말 튼튼하고 좋더라고요. 너무 유용해요.
사실, 산똘님이 요즘도 나무할 때 이거 가지고 가서 사용하고, 닭 잡을 때도 이것으로 사용하지요. 꽤 유용한 물건입니다.
jerom 2018.06.07 00:41 URL EDIT REPLY
아 망치대용으로도 썻어요.
Germany89 2018.06.07 02:03 URL EDIT REPLY
너무 재미있었어요! 이렇게 집안물건에 대해 하나하나 추억을 되새겨보면서 그것에 대한 내용을 포스팅하는것 정말 인상깊네요! 앞으로도 생각있으시면 인도에 대한 이야기도 해주시면 정말 감사하죠^^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3 신고 URL EDIT
오, 고맙습니다.
제가 예전 블로그에 인도 이야기를 좀 했었는데, 비공개로 다 전환하여 그 이야기를 보실 수 없어 죄송하네요. 하지만, 나중에 정말 기회가 되면 한번 인도나 네팔 여행 이야기도 해드릴게요. ^^* 이렇게 좋아해주시니 감동~~~ 감동~~~~
2018.06.07 06:20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4 신고 URL EDIT
네~ ^^* 고맙습니다.
BlogIcon 예스투데이 2018.06.07 09:31 신고 URL EDIT REPLY
작은 칼은... 은장도 그런건가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4 신고 URL EDIT
작은 칼은 큰 칼날을 날카롭게 갈 때도 사용한답니다. ^^
BlogIcon 비단강 2018.06.07 10:59 신고 URL EDIT REPLY
산들님의 특징이 잘 보이는 글입니다.
어떻게 자와 함께 사진을 찍을 생각을 하셨을까요?
단박에 이 칼의 크기를 알아챌 수 있게 하셨네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5 신고 URL EDIT
비단강님이 금방 알아챌 수 있도록 준비했습니다. ^^* 그런데 크기가 다양하더라고요. 작은 것에서부터 큰 것까지...... 이게 보통의 일반적인 사이즈 같아요. 용병이 가지고 있는 건 더 큰 것 같기도 하고요. ^^
박동수 2018.06.07 17:38 URL EDIT REPLY
쿠그리, 네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올해는 물건너갔고
내년을 기약해야지....
산들님 시간나면 번외로 예전에 여행했던 경험담도 슬쩍슬쩍 올려주시면 감사합니다.
솔직하고 인간적인 이야기가 기대됩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06.07 19:37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어제도 회상하자니 여행했던 곳이 그리운 가장 큰 이유가 사람이더라고요.
지금쯤 바라나시의 라울은 뭘 하고 있을까? 다람살라의 양좀은?
하고 생각했지 뭐에요. 아무리 좋은 곳을 다녀도 좋은 사람이 사는 곳보다 큰 향수를 남기지 않더라고요. ^^
BlogIcon 딥방 2020.08.24 01:47 URL EDIT REPLY
전에 일하던 직장에 네팔사람이 한명 있었는데 한국에서 몇년을 살더니 한국말도 곳잘하던..
어느날 이야기도중에 말이 나와서 쿠크리 구할수 있냐고 물어봤더니 하는말이
아...그 막칼?...이상하게 외국인들이 그거 좋아하던데..자기는 도무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