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스페인 전원생활 7

어미냥이 4종 세트 새끼 고양이 데리고 우리 집에 놀러왔어요!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 집] 고양이들은 자연에서 자유롭게 지내는 자유냥이랍니다. 도시에 살 때는 집에서 고양이를 키웠는데 시골에 오니 자연스럽게 밖에 내놓고 키우게 되더라고요. 게다가 남편이 고양이 털 알레르기로 고생을 너무 심하게 해서 어쩔 수 없이 또 야외에서 키우게 되었답니다. 그런데 야외에서 키운다고 고양이가 도망가지는 않는답니다. 매번 먹이 주고, 귀 청소 해주고 다쳤을 때는 치료도 해주며 그렇게 키우고 있답니다. 그럼 우리 집고양이들이 사는 곳은 어디냐고요? 바로 닭장 옆 장작 창고랍니다. 그곳에 포근한 보금자리를 마련해놓고 고양이들은 자유롭게 오가며 지내고 있답니다. 그런데 한 달 전 새끼 고양이가 네 마리나 태어났답니다.이번에도 고양이 입양하겠다는 사람이 나타나 언제까지 ..

뜸한 일기/자연 2020.06.04 (4)

스페인 고산, 요즘 시국에 아이가 만든 초코칩 쿠키

코로나19가 우리에게 삶의 방식을 바꾸어 전과는 다른 일상을 살게 합니다. 우리가 흔하게 누렸던 일상은 이제 조금씩 다른 형태로 우회하여 누려야 합니다.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에 사는 우리 가족은 생필품을 사기 위해서 평소에는 인근 도시 멀리 나갔습니다. 큰 도시에서 한꺼번에 모든 것을 해결하면 그나마 쉬웠지요. 하지만 지금은 코로나19로 마을 구멍가게에서 다 해결해야만 하지요. 물론 우리가 원하는 물건은 없기 마련이고, 다 구하기는 어렵습니다. 특히, 한국 식료품은 더 어려워졌지요. 스페인 봉쇄령이 여전히 풀리지 않은 지금 시국에서는 더 그렇답니다. 온라인 주문을 하거나 봉쇄령을 어기고 마을을 떠날 수만은 없지요. 물론 지금은 단계적 해제로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하지 않는 같은 주에서는 오갈 수 ..

뜸한 일기/아이 2020.06.02 (11)

대박! 스페인 나물, 양귀비와 쐐기풀로 요리해봤어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고, 모르시는 분은 모르실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 이 고산에 사는 산들무지개는 몇 주 전 발렌시아 도서 박람회에서 식물 관련 책 한 권을 사게 되었습니다. 그 책에는 지중해의 먹을 수 있는 야생 꽃과 풀을 다루는데요, 깜짝 놀란 식물들이 꽤 있었습니다. 물론, 민들레와 질경이처럼 한국에서도 흔하게 볼 수 있는 식물도 있었고요, 당연히 이곳 사람들도 봄날에 즐겨 뜯어먹는 풀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괴상하게 생긴 녀석 중에도 먹을 수 있는 식물이 있다는 것에 크게 안도하면서 저도 즐거운 모험(?)에 나섰습니다. 이 봄이 가기 전 연한 풀, 아니 봄나물 먹고 싶다는 소망으로 나서는 모험..... ^^ 그 책에는 양귀비도 나오더라고요. 물론, 아편과 연관되는 양귀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뜸한 일기/먹거리 2019.05.17 (19)

노인 두 명만 사는 스페인 이웃 마을 산행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평야에 사는 우리 가족은 이웃 마을에 놀러 갔습니다. 이미 해발 1200m에 살고 있기 때문에...... 더 올라가야 할 마을은 없고, 약간(?) 내려가야 할 이웃 마을만 있습니다. 우리 가족은 고산평야의 끝에 차를 세우고, 아래로 향하는 오솔길을 따라 걸었습니다. 고산평야의 끝자락에 차를 주차해놓았습니다. 이제 저 아래 골짜기로 내려가야 합니다. 그곳 몬예오(Monlleo) 골짜기에는 이렇게 작은 마을이 있는데요, 우리말로는 '별' 마을이 되겠습니다. 스페인어로는 "에스트레야(Estrella)!" 비스타베야 마을과는 직선으로 하면 굉장히 가까운 곳이지요. 하지만 도로는 직선으로 세울 수 없을 만큼 산세가 험악한 곳이지요. (실제로 비스타베야 평야 끝에 살던 아이들은 걸어서 이..

산들무지개 Q&A 및 이벤트 당첨자 발표

여러분, 잘 지내시는가요? 오늘 드디어 산들무지개 Q&A 포스팅하는 날입니다. 게다가 당첨자 발표도 함께......^^* 저녁까지 여러분들 기다리게 하는 게 너무~ 너무~ 미안하여, 바로 자기 전에 포스팅 글 올려 금요일을 신나도록 해드리겠습니다. (스페인 밤은 한국 아침) 많은 분이 블로그와 카카오스토리 채널을 통해 질문을 해주셨습니다. 질문이라는 질문은 다 모아 번호로 매겼습니다. 그 번호에 맞게 답변을 했고요, 나중에 번호로 추첨을 하여 당첨자 5분을 정했답니다. 그러면 먼저, Q&A부터 나갑니다. 즐겁게 읽어주세요. 좀 길어요. 1. 아이들에게 묻고 싶은 게 있었어요. 다른 스페인 엄마랑 다르게 한국 엄마잖아요? 산들 엄마는 다른 엄마들하고 어떻게 달라요? 어떤 점이 좋아요? 엄마 자랑 좀 해줘요..

소소한 생각 2019.02.22 (21)

스페인에서 죽기 전에 해야 한다는 3가지 일 (출간 기념 이벤트)

스페인 친구들과 함께 주말 점심을 먹었습니다. 햇살도 따사롭고 날씨도 온화한 날이었죠. 하늘의 빛이 아름다움을 뿜뿜 뿜으면서 우리에게 자연 에너지(N에너지)를 선사해주었습니다. 친구들은 하나 같이 먹을 것을 잔뜩 싸 들고 와 우리 가족과 함께 소중한 시간을 빛냈습니다. 우리의 다정한 친구, 크리스토발은 역시, 파에야 재료를 잔뜩 들고 와 13인 분의 요리를 해냈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햇볕이 따스해서, 눈을 지그시 감고 먹어도 좋아 야외에 식탁을 차렸습니다.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평야가 눈앞에 펼쳐져 시야를 더욱 평온하게 했으니까요. 아직도 추위가 가시지 않은 스페인 고산이지만, 자연이 우리에게 주는 에너지는 참 온화합니다. 추위에 수그러들었던 아이들도 밖으로 나와 즐겁게 노는 시간입니다. 오랜만..

소소한 생각 2019.02.19 (49)

한국에서 날아온 반가운 소식

스페인에서 벨기에에 여행을 가니, 무엇보다 스페인이 얼마나 따뜻하고 맑고 깨끗한 하늘을 가졌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벨기에에 머무는 동안, 우린 운이 나빴는지, 하루 잠깐 빼고, 일주일 내내 날씨가 흐리고 우중충하여 시야 피로가 많이 쌓였답니다. 잘 보이지 않으니 눈을 찡그리게 되고, 잿빛 하늘 덕분에 아침에 일어났는데도 늦은 저녁 시간으로 착각할 정도였습니다. 그러니 서유럽, 북유럽 사람들이 왜 다들 남쪽 나라에 내려와 살고 싶어 하는지 알겠더라고요. "정말 우울증 걸리기에 딱이겠다." 스페인 사람인 남편에게 이런 소리를 하니 남편이 하하하! 하고 웃으면서 동감합니다. "맞아! 하지만, 벨기에 사람들은 좋은 맥주를 마셔서 그렇게 우울하지 않을 거야. 이 맥주 없었으면 큰일 날 뻔하기도 했겠지!" 그렇게..

소소한 생각 2018.12.12 (2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