뜸한 일기/이웃

스페인 시골마을에서의 만남과 이별

산들이 산들무지개 2021. 3. 27. 18:15
반응형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

스페인 사람들은 해발도, 고산도 별로 생각지 않는다. 내륙이 거의 높은 고도에 있으니 당연히 존재하는 어떤 초원이라고 생각하는 듯하다. 메세타 고원...... 나는 이 말을 한국에서 자주 들었는데, 스페인 사람들은 거의 듣지 못한 듯 호기심 어린 표정으로 나에게 묻곤 했다. 대부분은 '나는 처음 듣는 단어야.'라고 밝힌다. 

이런 곳에서 터를 마련하고 산지 거의 14년이 돼 가고 있다. 집을 구입하고 수리한지는 한 16년이 된다.

처음, 이곳에서 살자고 결심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비스타베야 고산 마을에서 만난 사람들은 좋은 이웃이 됐고, 좋은 친구가 됐다. 그 와중에 성격이 고약한 사람도 있었고, 천사처럼 아름다운 이도 있었다. 어디든 사람 사는 곳은 다 비슷하다.   

 

내 책,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를 통해 몇몇 이웃을 소개한 적이 있다. 그런데 최근 많은 분들이 돌아가셨다. 참 이상하다. 도시에서는 누군가가 교통사고 당하고 자살하고 사망해도 먼~ 뉴스 속의...... 그저 그런 어떤 소식에 불과했다. 그런데 이곳에서는 나와 관계된 사람들이니 한두 분 돌아가실 때마다 남의 이야기 같지 않다. 

내가 모르는 동네 이웃이 돌아가셔도, 내가 아는 누군가와 관계된 사람이니 매번 마음이 허하다. 

 

최근에는 이방인인 나를 살갑게 대해주신 아주 멋진 할아버지 한 분이 돌아가셨다. 음악을 사랑해 항상 아이들을 데리고 기타 배우러 오라고 하셨던 분인데...... 너무 안타까웠다. 조금 더 친해지고 싶었는데 그 기회가 이렇게 금방 사라지다니......! 생각도 못했다. 한국 방송에도 출연하시면서 유쾌함을 주셨는데...... 가족분들은 더 슬프셨겠지만, 이방인인 나도 참 슬펐다. 

 

또 며칠 전에는 마르셀리노 아저씨도 돌아가셨다. 내 책에서 소개한 말 농장 주인이신데...... 매번 나만 보면, "어이! 이웃!!! 안녕?! 커피 한 잔 사줄게." 그러시면서 인사하곤 하셨다. 투덜이 스머프처럼 맨날 인상 찡그리며 툭툭 말을 뱉으셨지만, 정말 좋은 분이셨다. 그런데 마르셀리노 아저씨까지 돌아가시니 마음이 뒤숭숭하다. 

 

마르셀리노 아저씨 덕분에 말 농장이 유지되고 있었는데, 이번에는 유가족이 농장을 다 처분할 것 같다. 아직 말 주인을 찾지 못해 아무도 농장을 돌보는 이가 없어 우리가 돕기로 했다.   

 

주인 잃은 말은 저 먼 초원에서 우리를 봤을 때 힘차게 울음을 터트렸다. 

동물도 민감한 녀석들이라는데 어쩐지 마르셀리노 아저씨를 그리워하는 듯해 코가 찡~ 했다. '왜 우리 주인은 오지 않는 거지?' 이렇게 자꾸 소식을 묻는 듯했다. 

 

창고에서 아이들이 짚을 꺼내고, 함께 오신 빅토르 학교 선생님도 아이들에게 먹이 주는 방법을 가르쳐주셨다. 

 

며칠 안에 말이며 농장이 다~ 처분될 거라는데.....

한 사람이 없는 자리가 이렇게 큰 변화를 준다. 슬펐다. 

 

이 말농장은 사실 마르셀리노 아저씨가 취미로 유지하고 있던 곳이다. 매번 스페인 유명 말대회에 말을 보내고 자태를 뽐내는 재미로 취미활동을 하셨다는데...... (마르셀리노 아저씨는 스페인 타일 공장의 사장님이시다)

 

내 책에도 잠깐 언급했지만, 마르셀리노 아저씨는 경주에서 우승한 암말을 지키기 위해 우리 가족이 키우던 사피로를 크게 못 마땅해하셨다. 

(사피로는 근본이 명확하지 않았고, 발정 났을 때 항상 마르셀리노 아저씨 농장에 들이닥치곤 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소중한 말이 새끼를 배기라도 한다면 우리에겐...... 큰 벌금이......! 😅) 

 

아무튼 지금은 사피로도 없고, 아저씨도 안 계시니...... 평화가 찾아온 듯하다. 하지만 마음은 더 크게 동요된다. 

심지어 그립기까지 하다. 

 

이 넓은 고산평야에서 이렇게 우리가 살고 이별하는 모습은 그저 '한 줄기 바람'과 같다. 

그저 하루하루 소중한 인연과 삶, 시간에 감사하며 살아가야지...... 행복하자고 사는 세상...... 유포리아적 행복은 아닐지언정 소소하게 하나하나 채우며, 그리고 또 하나하나 비우며...... 그렇게 겸손하게 살아야지...... 

고인이 되신 아저씨는 이제 이 고산평야의 흙과 바람이 되셨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산들무지개의 수필집입니다.

 

www.yes24.com/Product/Goods/69121838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스페인 해발 1200미터의 고산 마을, 비스타베야에서 펼쳐지는 다섯 가족의 자급자족 행복 일기세 아이가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향해 함성을 지르며 뛰어나간다. 무슨 꽃이 피었는지, 어떤 곤충이

www.yes24.com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