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시어머니 지휘로 만든 성탄절 음식
뜸한 일기/먹거리

매년 성탄절만 되면 이렇게 스페인 사람들이 즐기는 성탄절 음식을 포스팅하는데요, 기억하실는지요? ^^; 매년 똑같은 음식 포스팅 올리는 것 같아 좀 민망하기도 하지만, 어디 똑같겠어요? 좀 비슷한 면도 있겠지만 그래도 매년 달라지는 음식이니 올해도 빠지지 않고 여러분께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작년에는 오븐에 구운 양고기가 메인 음식이었답니다. 그런데 다들 배가 불러 거북하다는 제보가 있었지요. 그래서 시어머니께서는 올해 간단하고도(?) 적당히 먹고 즐길 수 있는 메뉴를 작성하셨답니다. 다들 간단한 메뉴를 보고 좋다며 손뼉을 쳐댔지요. 그런데......

막상 성탄절이 되어 함께 아들, 딸, 며느리 모여 음식 준비하다 보니...... 우와~~~ 얼마나 다양한지 깜짝 놀랐답니다. 

식구들이 이렇게 모인 자리에서 성탄절 음식을 먹으면서 한 해 있었던 일과 앞으로 있을 일, 아이들 관련 육아 등 다 함께 나누면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음식을 먹었답니다. 

성탄절이라 점심이 길어졌을 수도 있으나, 보통 스페인 사람들은 한 가족이 모이면 점심시간 기본이 두 시간 정도 된답니다. ^^;


올해 성탄절에 오른 음식은 개인 샐러드 

크림치즈와 올리브 절임 열매를 올린 카나페 

다른 종류의 크림치즈와 훈제 연어를 올린 카나페 

우무스(hummus)와 나쵸, 건브레드


그리고 발렌시아 전통의 성탄절 음식, 펠로타(Pelota)가 되겠습니다. 

펠로타는 잘게 간 소고기를 각종 향신료와 양념을 섞어 동글게 공처럼 만들어 삶는 요리입니다. 겉에는 쭈글쭈글한 양배추를 싸서 실로 묶어 국물과 함께 삶아내고요. 우려낸 육수는 수프를 만들거나 소면을 넣어 삶아 먹기도 한답니다. 

시아버지의 특별 요리인 대추야자를 감싼 베이컨 오븐구이가 되겠습니다. 

이 요리는 항상 시아버지께서 책임지시는 요리랍니다.

정말 맛있어요. 강추입니다! 만들기도 아주 쉽고요. 아마 한국에서 시도하시면 대박 날 것 같은데요? ^^*

제가 정말 좋아하는 양송이 버섯볶음입니다. 파슬리와 마늘을 찧어 넣어 정말 맛있어요. 

반찬으로도 최고지만, 성탄절에도 우리 시댁에서는 빠지지 않습니다. 


역시나 빠질 수 없는 왕새우구이 

펠로타 고기를 삶은 육수로 만든 야생 쌀 수프

이 야생 쌀은 캐나다 습지에서 채취하는 야생 벼에서 나온다고 하네요. 

일 년에 한 번인 성탄절에 특별한 쌀을 공수받아 시어머니께서 특별한 요리법으로 하시는 음식이랍니다. 

이렇게 다 음식을 마치고 나면 후식으로 마세도니아(macedonia, 과일 모둠)를 먹습니다. 

여러 과일을 사다가 잘게 잘게 썬 후, 오렌지 주스를 짜서 넣어주면 끝~! 

정말 신선하고 맛있는 과일 모둠이 되겠습니다. 

이거 먹으면 끝일 줄 알았죠? 

아닙니다. 스페인에서는 성탄절에 반드시 먹어줘야 하는 게 있답니다. 

바로 견과류(아몬드, 개암(헤즐넛), 호두, 대추야자 등)와 말린 무화과가 되겠습니다. 

스페인 사람들은 말린 무화과를 반으로 열어 그 안에 견과류의 열매를 넣어 먹는답니다. 

정말 맛있어요. 


그리고 또 반드시 먹어야 하는 것. 

스페인식 엿인 뚜론(Turron)이 되겠습니다. ^^

딱딱한 것도 있지만, 부드러운 것도 많아서 먹기에는 부담이 없답니다. 

단지, 너무 달아~~~ ㅜㅜ 제 입맛에는 별로랍니다. 

그리고 또 먹어줘야 하는 게 바로 이것......

아몬드 파우더인 폴보론(Polvoron)인데 손으로 꽉꽉 눌러줘서 포장지를 열고 먹습니다. 

발렌시아 사람들은 위의 사진에 보이는 후식을 먹습니다. 뭔지 아세요? 

만두? 아닙니다. 이것은 달달한 고구마가 든 보니아또(Boniato)입니다. 

이걸 얼마나 좋아하는지...... (왜 좋아하는지 모르겠어....요.....)

 

그리고 마지막을 장식할 우리의 건배! 

샴페인!!! 스페인어로는 카바(Cava)라고 하지요. 

시댁에서는 샴페인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가족 구성원이 있어 사과주인 시드라(Sidra)는 항상 같이 준비하고 있답니다. 시드라는 그래서 이 시댁 식구들에게 샴페인과 같은 등급! ^^*

여기까지 성탄절 먹었던 스페인 전통의, 특히 발렌시아 사람들이 먹는 성탄절 음식을 소개했습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산들무지개의 유튜브 채널입니다. 여러분께 보여드리지 않은 많은 영상 감상하러 오세요~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마드리드댁 2018.12.27 06:16 신고 URL EDIT REPLY
저희 시댁과 비슷하면서 모르는것도 있었네요
견과류 먹는건 몰랐어요
왜 견과류를 잔뜩 사가나 했는데 이런 이유였군요
보니아또는 신기하지만 시도는 안할것 같아요ㅎㅎ
뚜론과 뽈보론도 언제나 안먹고 패스해요...

저녁도 일찍먹고 일찍자는 저는 연말연초가 너무 힘들어요
후다닥 지나갔음 좋겠어요

연말 잘 마무리하시고 Feliz navidad!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12.28 05:00 신고 URL EDIT
아마도 마드리드 사람들과는 또 다른 관습이 있지 않을까 싶어요.
제가 어제 포스팅 올린 것 보니, 보니아또에 감이라고 적어서 깜짝 놀랐어요. 제가 잘못 적었어요. 고구마로 정정합니다.
에이, 고구마 생각하면서도 감이라고 쓰다니......

사실, 저도 뚜론과 폴보론 패스입니다~~~ ^^;

마드리드댁님도 남은 날들 잘 마무리하시고요, 항상 좋은 일 가득하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키드 2018.12.27 14:08 신고 URL EDIT REPLY
시어머니 마음 만큼 풍성한 식탁이네요~~
저 많은 음식을 어찌 다 준비하는지ᆢ코스대로 나오는가봐요~ㅎㅎ카네페 맛보고 싶네요~우리나라는 곧 설명절이 있으니 연말은 그냥 외식 정도로 끝내는 분위기인것 같아요.뭘 하든 가족과 함께라면 행복하지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12.28 05:03 신고 URL EDIT
네~~~ 코스대로 준비하셨는데, 제가 보기에도 참 풍성했답니다. 조금밖에 준비하지 않았다고 하시면서도 풍성하여 놀랐지요. ^^*
뭘 하든, 이제는 나이 드니 가족과 함께 하는 게 제일 좋더라고요. 물론 우리 친정집 가족은 너무 멀리 있어 함께하지도 못하고..... 친정 부모님들은 세대 차이가 너무 나 대화가 잘 통하지 않아 항상 조바심 일기도 하니 걱정이기도 하고요. 그래도 가족끼리 오순도순 모여앉아 밥 한 끼라도 함께 먹고 싶은 맘 굴뚝 같네요. ^^
모경 2018.12.27 15:41 신고 URL EDIT REPLY
살짝쿵 옆에 앉아 다 먹어 보고 싶네요. 츄릅~~^^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12.28 05:04 신고 URL EDIT
옆에 앉아 드셔도 남을 것 같은 양이었답니다. 사실, 많이 남아서 시어머님께서 통에 담아주셨어요. 집에 가지고 가서 먹으라고...... ^^* 그것도 참 좋았네요.
모경님~~~ 남은 연말 잘 마무리하세요! 화이팅!!!
Germany89 2018.12.27 23:25 신고 URL EDIT REPLY
우와~몸에 좋은것 다 골고루 챙겨먹고, 명절이라고 고기만 먹는게 아니라 야채, 견과류 있는거 정말 맘에 들어요~ 보기만해도 담백하네요!!
그래서 디저트는 엄청 달아야하나~? ㅎㅎ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12.28 05:05 신고 URL EDIT
사실 디저트가 제 입에 달아서 그렇기는 한데 개인 취향이라 어떤 사람들은 고소하다면서 좋아하기도 하더라고요. 특히 아몬드가 든 디저트는 말이에요. ^^
Germany89 | 2018.12.31 04:27 신고 URL EDIT
저 연어 카나페를 올린 숟가락 모양의 빵? 과자? 이거 너무 탐이나네요~~~
조수경 2018.12.27 23:32 신고 URL EDIT REPLY
기온 뚝 떨어진 매서운 한파가 찾아왔네요.
그럼에도 산들님 성탄 명절에
가족 사랑 정성 듬뿍 담긴 시부모님
음식이 따뜻함을 담고 있어
달콤한 기분 마저 전해지니
역시 먹거리는 눈요기만으로도
기분 전환 효과가 충분하네요~^^
정말 행복한 시간이셨겠어요.
스페인 기본 명절 음식에
시부모님만의 노하우가 곁들여보여요~!!
하나 하나 소개해 주는 기분도 뿌듯하고
좋으셨죠??ㅋ
자랑하고픈 솜씨를 가지신 시부모님
멋지십니다...맛보고 싶어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12.28 05:07 신고 URL EDIT
여기도 갑자기 추워졌어요!
세상에...... 또 한파가 찾아왔나 보네요.
아침에 일어나니 잔디에 서리가 끼어서 하얀 세상을 만들더라고요. 잔디가 얼어서 걷다보면 사각사각 밟히는 소리가 나더라고요. 얼음 왕국 잔디를 밟는 듯했어요.
수경님도 겨울 한파 건강 유의하시고요, 마지막 날들 마무리 잘 하시어 새해 힘차게 새로 시작하자고요!!! 아자!!! 고맙습니다.
드리드 2018.12.28 20:15 신고 URL EDIT REPLY
스페인 가정식을 엿볼 수 있어서 정말 좋아요 ㅎ뽈보론은 꽉 눌러서 먹어야 하는 거였군요.. 어쩐지 가루가 되어있길래 부스러기 주워먹었는데 ㅎㅎㅎ 눌러서 다시 먹어봐야겠네요 ㅎ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8.12.29 02:02 신고 URL EDIT
네 송편 빚듯이 손으로 꽉 누르면 된답니다. ^^ 아니면 한 손으로 그냥 꽉 짜듯이 누르면 어느 정도 부스러지지 않게 드실 수 있어요. ^^
BlogIcon 피치알리스 2018.12.29 03:00 신고 URL EDIT REPLY
음식 모두다 먹음직스럽네요.
스페인의 성탄절도 특별한 날이니만큼 음식 가짓수도 많고, 사진만봐도 군침이 돕니다.
저에겐 생소한 음식들이라서 꼭 먹어보고 싶네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1.01 00:32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한국하고는 정말 다른 음식이죠? 저도 이 음식을 크리스마스 때만 맛본답니다. ^^; 몇 접시의 음식만 빼고...... ^^

피치알리스님, 이제 새해입니다.
2019년 돼지 띠 해에는 보다 큰 행운이 함께하기를 바라봅니다. 항상 응원합니다~!!! 화이팅!
ㅇㅇ 2019.01.01 11:17 신고 URL EDIT REPLY
풍족한 한 상이네요 ^^ 폴포론이 무슨 맛일지,
과일 모둠이 마세도니아로 불리게 된 이유는 뭘지 궁금해집니다 ㅋㅋㅋ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