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이야기/생활, 문화

돈키호테의 철모는 철모가 아니라는데..

산들무지개 2014. 9. 20. 03:11
반응형

그 유명한 세르반테스의 [돈키호테], 환상적 기사 문학으로 세계의 문학에 이바지한 최고봉 소설, 여러분은 이 책을 읽어보지 않으셨어도 그림이 떡 하니 그려지지요? 돈키호테와 산초 판사와 애마, 로시란테의 모험을요? 

엔하위키 미러를 읽어보니 성경 다음으로 세상에서 가장 많이 읽힌 책이라네요. 헉? 그런데 전 아직도 읽어보지 않았답니다. 


실제로 스페인에서도 자국민은 굉장히 자랑스러워하나, 절대로 그 두껍고 부담 가는 책은 완전히 읽어본 사람은 몇 되지 않을 겁니다. 사실 구어는 참 어렵기도 하니까요. 



 (사실 [돈키호테]가 세상에 나오기 전에는 스페인에서 기사 문학이 상당히 발달했었답니다. 그중 세르반테스가 가장 좋아한 기사 문학이 발렌시아 출신 Joanot Martorell의 책, [티란 로 블랑크(tirant lo blanc)]입니다. 실제로 이 책을 기반으로 돈 키호테(Don:남자 어른을 존칭하여 부르는 말, Quijote:키호테라는 이름, 그래서 돈과 키호테를 띄어 써야 맞습니다.)가 완성된 것이지요. 



돈 키호테! 이 남자의 재미있는 표정은 애니메이션으로도 영화로도 나왔는데요, 여러분이 가장 많이 기억하는 모습은 바로 이 모습이지요? 




라 만차 지역의 유명한 풍차 풍경 뒤, 창을 들고 서 있는 저 기사가 바로 

돈 키호테입니다. 

이 기사의 철모를 잘 보세요!!!


이 철모가 무엇인지 여러분은 아세요? ^^


  

디즈니에서 그린 돈키호테 애니메이션



정답은......?


옛날부터 스페인에서 전해오는 면도 접시입니다. 


에잉? 면도 접시? 


면도 접시?!!!


돈 키호테가 정신착란을 많이 일으키니 

저 철제 면도 접시를 쓰고 세상을 나돌아다닌 것이지요. 



저도 스페인 대학에서 들은 한 교양 과목에서 이런 소릴 듣고 참 재미있어했답니다. 예전에는 남자들이 철제나 도자기 접시를 들고 면도를 했다고 합니다. 저 옴푹 깎인 곳에 목을 대고 말입니다. ^^


특히 도자기 면도 접시가 유명한데요, 스페인에서 요즘은 찾아보기 힘들지만, 관광객용으로 판매하는 도자 공방에서는 구입하실 수 있답니다. 




▲ (위의 사진 세 장 www.todocoleccion.net)


바로 이런 식으로 말입니다. 

접시 한 면이 둥글게 파였죠? 이곳에 목을 받치고 면도를 하는 것이지요. 

어때요? 너무 재미있지요? 


돈 키호테의 철모가 이런 면도 접시였다니!!!

소소한 상식을 여러분께 오늘은 전했습니다. 


즐거움 가득한 주말 되세요!!!


위의 글이 의외의 재미와 신선함을 드렸다면

응원의 하트 공감을 눌러주시면 아주 감쏴하겠습니다. 



다음 블로그


"티스토리 광고에 대한 우리 부부의 반응"

http://blog.daum.net/mudoldol/679


"이웃 양치기 아저씨와의 우정"

http://blog.daum.net/mudoldol/68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