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안달루시아 8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길의 변모, 스페인 '왕의 오솔길'을 걸어보다

한국에서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한때 유럽 등지에서 가장 무서운 길로 유명했던 길 하나가 있죠. 바로 까미니또 델 레이(Caminito del Rey)입니다. 우리 말로 풀어보자면, '왕의 오솔길'이 되겠습니다. 왕의 오솔길인데 왜 이렇게 무섭다는 거지? 제가 이런 말을 했던 때가 2000년대 초반이었죠. 그때 당시만 해도 정말로 무서웠던, 무척이나 위험했던 길이었습니다. 이 길은 스페인 안달루시아 말라가 지방에 있습니다. 초로(El Chorro)폭포와 가이타네스 협곡(Desfiladero de los Gaitanes)사이에 있는 절벽에 만들어진 좁은 길로 폭포 사이에 있는 수력발전소의 건설을 위해 만들어진 오솔길이랍니다. 1901년 건설을 시작해 1904년 준공됐고요, 1921년 수력발전소가 완공되..

모스크 안의 대성당, 스페인 코르도바(Córdoba)의 "메스키타(Mezquita)"

이슬람 사원에 가톨릭 대성당이 세워진 신기한 풍경, 여러분은 상상이 되나요? 글쓴이는 처음으로 스페인에 방문했을 때 이런 풍경이 아주 낯설었답니다. 역사적으로 종교가 다른 정복자들이 타 종교를 배척하여 사원이나 절을 부수고, 태우는 게 일반적으로 봐와서 말입니다. 물론, 슬프게도 오늘 여러분께 소개할 이곳도 이슬람 세력을 쫓아낸 가톨릭 세력이 모스크 안을 파괴하여 대성당을 짓긴 했지만 말입니다. 하지만, 아름다움의 영역은 누구나 감탄하는 듯...... 이 대성당 안에도 여전히 이슬람 양식은 그대로 유지된 부분이 상당히 있습니다. (이슬람 건축 양식이 너무나 깊숙이 스페인 가톨릭 세계에도 공존하여 그 당시 딱히 증오를 가진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 집] 가족은 ..

두 바다가 만나는 곳으로 향한 특별한 여행

스페인의 타리파(Tarifa)는 작은 해변 도시입니다. 세계 서핑족들이 가장 좋아하는 도시 중의 하나인 이곳은 바람이 끊임없이 불고, 바다의 파도도 굉장히 높아서 많은 서핑족이 몰려드는 곳 중의 하나이지요. 그런데 이 타리파에는 모로코로 향하는 고속 페리를 탈 수 있는 항구가 있답니다. 게다가 모로코와의 거리는 고작 14km! 그래서 배를 타고 금방 오갈 수 있는 굉장히 흥미로운 곳이랍니다. 대서양과 지중해의 바다가 만나는 곳으로 높은 온도의 지중해 바다지만, 염분 농도가 높아 찬 대서양 바닷물의 아래쪽에서 흐른다고 합니다. 그 바다는 좁은 해협이지만, 굉장히 다양한 바다 생물이 있어서 다들 먹잇감을 노리고 몰려드는 곳이기도 하답니다. 이곳 어부들이 가장 많이 잡는 바다 생물은 붉은 참치이고요, 높은 가..

우리가 먹어 본 호기심 이는 스페인 남부 음식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의 카디즈(Cadiz) 지방을 여행하면서 될 수 있으면 그 지방 특유의 음식을 먹어보려고 노력했답니다. 여행의 묘미 중의 하나가 바로 특색있는 지방 음식이 아니겠어요?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에 사는 우리 가족이 여행 중 먹어본 음식 몇 가지를 오늘은 소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페인 대표 음식은 여러분이 잘 아시다시피, 감바스 알 아히요, 파에야, 하몬, 또르띠야 데 빠따따스, 여러 타빠스 등이 있지요. 그런데 이번에 본 음식은 정말 카디즈 지방이 아니면 먹어보기 힘든 음식들이 몇 가지 있었답니다. 으음~ 맛있어~! 소리가 절로 나오는 것도 있었고, 오~~~ 좀 맛이 묘하네~~~! 하는 소리도 있었습니다. 대서양과 지중해의 두 바다가 만나는 카디즈 앞바다에는 다양한 바다 생물..

별 4개 스페인 캠프장, 어떤 모습일까?

이번 카디즈(Cádiz,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의 한 주) 여행의 주 거처지로 잡은 캠프장을 여러분께 소개하겠습니다. 우리가 사는 해발 1,200m 발렌시아의 작은 마을에서 카디즈까지는 무려 10시간이나 걸린답니다. 물론 고속도로를 타고 달린 게 이렇습니다. 그만큼 스페인은 참 넓습니다. 새벽 일찍 아이들이 비몽사몽 할 때, 여행을 떠나면 참 좋습니다. 장거리 여행을 어느 정도 잠으로 보내기 때문에 불평을 덜 듣습니다. 그렇게 하여 우리는 중간에 쉬면서 목적지까지 잘 도착할 수 있었답니다. 목적지인 캠프장에 도착하니...... 떡 하고 붙어있는 별을 확인하게 되었습니다. "우와~! 스페인은 캠프장에도 별을 붙이네~!" 하고 신기해했지요. 알고 보니, 스페인은 호텔처럼 시설, 장비, 오락 등의 기준으..

걸어서 5분, 스페인에서 영국 가기(feat. 원숭이)

학창 시절, 세계사 공부에 어느 정도 관심을 둔 사람들은 다 아는 스페인 속 영국. 바로 지브롤터(Gibraltar).이번 휴가에 그곳에 다녀왔는데요, 차를 몰며 안달루시아 해변 도시를 도는 여정 중의 하나로 아이들이 제일 보고 싶어 한 원숭이도 보고 왔답니다. 지브롤터와 원숭이?! 아시는 분은 아시고, 모르시는 분은 모르실, 지브롤터의 전설 속 지킴이 마카크(macaques) 원숭이가 지브롤터의 바위산 정상을 지키며, 사람들을 주시하고 있었답니다. 그럼 오늘은 걸어서 5분, 스페인에서 영국으로 가 원숭이를 보고 온 이야기 시작하겠습니다. 지브롤터 여행을 생각하시는 분들이 있다면,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기도 한데요, 브렉시트 이후 어떻게 될지 모르니, 우리 가족은 그 전에 다녀오게 되었네요.아시는 분은 ..

뜬금없이 예정 없던 곳으로 휴가 가게 된 사연

​여행은 정말 예정 없을 때가 더 즐거울 수 있다는 걸 가끔 느낀답니다. 이번 가족 여행도 어디에 가면 좋을까 고심하다 생각지도 않게 안달루시아(Andalucía) 해변의 아름다운 곳들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유럽에서 가장 크다는 해안 사구와 트라팔가르 해전이 있었던 해변, 바람 거센 타리파(tarifa) 해변과 지브롤터까지...... 다양한 볼거리에 잔뜩 매혹되어,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집] 가족은 아주 즐거운 여행을 하고 있답니다. 그런데 이 여행을 하게 된 것도 예기치 않은 일들의 연속으로 어쩔 수 없이 하게 되었지요. 산똘님이 무급휴가로 3개월 신청한 것이 회사로부터 거절을 당하여 한국에도 갈 수 없었고, 동남아 여행도 할 수가 없었답니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한 달 휴가를 떠나게 되었는데......

촌뜨기 한-서 가족의 스페인 호텔 바캉스

여러분, 안녕하세요? 해발 1,200m의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집] 가족은 지금 짧은 부활절 방학을 맞아 스페인 남쪽 안달루시아 지방을 여행 중이랍니다. ^^ 부활절에 편안한 바캉스를 즐기면서 부활하는 기분으로 방학을 보내고 있습니다. 사실, 스페인 사람인 남편이 속해 있는 수제 맥주 협회 컨퍼런스가 카디즈(Cadiz)에서 열려 여행도 하면서 같이 따라와 버리고 말았답니다. 3박 4일의 컨퍼런스에 우리 혼자 고산 집에 있는 게 너무 길어 아예 가족 여행을 계획하고 7박 8일 떠돌이 생활(?)을 하고 있는데요, 이제 이 방학도 곧 끝나가는 무렵에 와 있네요. ^^; 안달루시아(Andalucia) 지방은 10년 전에 딱 한 번 와보고 이번이 두 번째인데요, 우와~! 정말 아름다운 봄이더군요. 산악지대가 많아..

뜸한 일기/가족 2018.04.08 (35)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