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간식으로 떡 싸달라는 우리 아이들
뜸한 일기/아이

해발 1,200m 스페인 고산평야에 사는 우리 [참나무집] 아이들은 떡에 목말라 있습니다. @.@ 진짜 떡 다운 떡은 먹어보지 않아서 안타깝지만, 아이들이 유일하게 잘 아는 떡은 가래떡. 그 떡으로 떡볶이도 하고 떡국도 하니 모를 리가 없습니다. 

항상 발렌시아 아시아 마트에 가는 날이면 잊지 말고 떡을 주문할 정도로 아이들은 떡을 좋아한답니다.^^* 사실 이 글을 쓰는 산들무지개는 떡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일인입니다. 하지만 아이들이 떡을 요구하기에 떡 요리를 해주다 보니 저도 어느덧 떡이 좋아지기 시작했답니다. 

"아이고, 안타까워라. 한국에는 정말 다양한 떡이 있어. 너희들 떡을 그렇게도 좋아하니 정말 떡 먹으러 한국에 가야겠어~!!!" 

그러면 세 아이는 좋다고 손뼉을 치면서 그럽니다. 

"그래! 가자! 떡 먹으러~~~" 

하하하! 이런 모습을 보면 정말 귀여워서라도 떡을 마음껏 사주고 싶은 생각이 듭니다. 


지난주 발렌시아에 머물면서 우리는 아시아 마트에 가게 되었습니다. 떡 발견하면 떡이라도 사줄까 하고 말이지요. 하지만 한국 물건을 그래도 많이 쌓아두고 파는 아시아 마트에 갈 수가 없었습니다. 중국인이 새해 축제를 한다고 거리를 다 막아놓은 상태라서 들어갈 엄두가 나지 않은 것이죠. 

▲ 발렌시아 중국인들이 춘절 행사하고 있는 거리

어쩔 수 없이 근처 작은 구멍가게와 같은 아시아 마트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그곳에서 이것저것 한국 물건을 찾아서 사 오려고 했지만, 역시 작은 가게라 많은 게 없더라고요. 어쩔 수 없이 라면 몇 봉지, 배추 몇 포기, 아이들 줄 대만 모찌 세 봉지를 사 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 그 와중에 한국 라면이 있어서 위안이 되었네요.


다음에는 다양한 물건을 사 가자고 하면서 사 왔는데...... 

일단 아이들이 떡을 좋아하니 더 다양한 맛을 보여주고 싶어서 샀는데, 역시 좋아하더라고요. 

"얘들아~ 한국 가면 더 맛있는 찹쌀떡도 있어. 어떤 찹쌀떡에는 아이스크림도 들어가 있기도 해."

아이들은 눈을 동그랗게 뜨면서 좋아합니다. 

"그래, 우리 한국 가면 아이스크림 찹쌀떡도 좀 사 줘. 정말 먹어보고 싶어."

그렇게 대만 제품 찹쌀떡을 들고 먹는 아이들 보니, 그래도 이곳에서 이런 물건을 구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엄마~! 내일 학교 간식에 이 떡 싸 줘."

아이들에게는 모찌보다는 떡이라는 단어가 먼저입니다. 다~ 떡에 들어가니 떡이라고 하는 게 제일 편합니다. 아마도 아이들은 스페인 아이들이 모르는 떡을 알고 있다는 사실에 얼마나 흐뭇하게 생각하는지 모를 겁니다. 

"있잖아. 넌 모르지만 우리는 떡볶이를 무지 무지 좋아해. 쌀로 만든 떡인데 정말 맛있어. 그거 라면하고 함께 먹어도 맛있고, 떡국해서 먹어도 맛있어." 

▲ 끝부분에 아이들이 찹쌀떡 먹고 좋아하는 모습이 있습니다. 

[참나무집] 일상 vlog 더 보시고 싶은 분들은 구경하러 오세요~~~


이렇게 자랑하곤 하더라고요. 그런데 아이들이 유일하게 싫어하는 떡이 하나 있는데요, 그것은 신기하게도 그 떡은 '치즈가 들어간 떡'이었습니다. 

"난 왜 한국에서 치즈 떡이 유행하는지 알 수가 없어. 세상에서 제일 맛없는 떡이 치즈 떡이야."

할 정도로 아이들은 치즈 떡은 거의 쳐다도 안 봅니다. 아마 치즈를 평상시 자주 먹는 아이들이라 그 깊은 맛이 떡과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는가 봅니다. ^^; 토종 한국인보다 더 한국 입맛을 아는 듯하기도 한 모습이 재미있더라고요. 

그렇게 아직 어린 우리 아이들도 떡에 대한 고찰을 종종 하고 있다는 사실이 저에게는 정말 신기합니다. 

여러분,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시고요, 편안한 주말 맞으시길 바랍니다. 화이팅~!!!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 블로그에서는 하지 않은 맘껏 수다방 ♥

  ☞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 카카오스토리 채널로 소식 받기


↓↓산들무지개의 책, 드디어 온라인 서점에 나왔습니다↓↓

[예약판매]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

김산들

스페인 해발 1200미터의 고산 마을,
비스타베야에서 펼쳐지는 다섯 가족의 자급자족 행복 일기

세 아이가 끝없이 펼쳐진 평야를 향해 함성을 지르며 뛰어나간다. 무슨 꽃이 피었는지, 어떤 곤충이 다니는지, 바람은 어떤지 종알종알 이야기를 멈추지 않는 아이들은 종종 양 떼를 만나 걸음을 멈춘다. 적소나무가 오종종하게 이어지는 숲은 아이들의 놀이터다. 바구니 하나씩 들고 아빠를 따라나선 세 아이는 숲속에 소담스레 핀 버섯을 보물찾기하듯 찾아내고, 길목에서 마주치는 야생화들의 이름을 배운다. 겨울에 불쏘시개로 ...


▶ 많이들 읽으시고, 힐링 받으세요~~~/산들무지개

'우리 가족 숲에서 살기로 했습니다'로 검색하시면 다양한 온라인 서점에서 만나실 수 있답니다. ^^* 

다음주부터 서점에 입고된다고 합니다!!! (아~~~ 신난다!)




* 저작권 방침 *

스페인 고산 생활의 일상과 스페인 이야기 등을 담은 이 블로그의 글과 사진은 글쓴이 산들무지개에 저작권이 있습니다. 글쓴이의 허락 없이 무단 도용하거나 불펌은 금물입니다. 정보 차원의 링크 공유는 가능하나, 본문의 전체 혹은, 부분을 허락 없이 개재하거나 동영상을 제작하는 경우에는 저작권 및 초상권 침해에 해당하므로 반드시 사전에 글쓴이의 허락을 받으시길 바랍니다. Copyrightⓒ산들무지개 all rights reserved



조수경 2019.02.16 00:43 URL EDIT REPLY
떡하면 정말 그 다양함에 입이
'떡' 벌어지죠~!!ㅎ
떡집 앞을 지나다보면 바로 쪄지는 진한 습기에
쫀득쫀득 입맛도는 색색깔에
눈과 코가 호강하죠.
우리 세공주님들에게 맛 보이고 싶어지네요.
한국으로 떡 먹으러 고고씽~~♡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16 신고 URL EDIT
그러게요. 떡하면 떡 벌어질 다양함이 있는 떡이 최고죠~~~ 으음! 먹고 싶어라. 요즘은 쑥떡이 너무 먹고 싶어요.
우리 청전 스님께서 요즘 아침 식사로 계속 쑥떡 드신다고 하던데 아~~~ 얼마나 입안에 침이 고이던지...... ^^*
도서관노인 2019.02.16 00:57 URL EDIT REPLY
아오 우리 예쁜 세명의 소녀~~
먹는 모습도 너무 귀여워요.
한국 오면 떡 사주고 싶은 ㅎㅎ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16 신고 URL EDIT
아! 도서관노인님 말씀만 들어도 훈훈하게 미소 생기면서 좋은 걸요!!! 고맙습니다. ^^*
Germany89 2019.02.16 02:36 URL EDIT REPLY
치즈 들어간 떡이 있는건 저도 몰랐는데요..? 근데 저도 웬지 꼭 먹고싶지는 않네요^^;
저는 인절미가 가장 좋아요~
찹쌀이나 찹쌀가루랑 콩가루만 있으면 되니까 만들기도 간단하고~
특히 인절미는 구워서 먹는것도 제맛!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19 신고 URL EDIT
쫄깃쫄깃한 인절미 정말 맛있죠!!!
다들 떡 만들기 쉽다고 하시는데...... 정말 저는 엄청나게 어렵게 느껴져서 어쩌면 좋죠? 검색을 해서 떡 만드는 법을 좀 알아봐야겠어요. ^^ 재료 찾는 게 문제지만 뭐 아시아마트에서 팔겠죠?
스콜라 2019.02.16 08:32 URL EDIT REPLY
치즈가 들어간 떡볶이떡으로 떡볶이 해먹으면 얼마나 맛있는대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한번 해주셔요 저는 떡볶이나 치즈를 좋아하지 안았는데도 둘이 조합된거는 잘먹어요 떡 좋아하는 아이들이 너무 귀엽네요 나중에 한국에 오시면 찹쌀가루나 쌀가루 콩 팥 등으로 떡 만드는법을 배워가셔요 저는 집에서 찹쌀가루로 찹쌀떡을 가끔 만드는데 그리 어렵진 안아요 세공주님들 입히고 먹이고 하루하루 작은 일상이 님의 맛깔스런 글로 저에겐 힐링이네요 고맙습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20 신고 URL EDIT
치즈가 들어간 떡볶이떡으로 한번 해먹은 적이 있었는데 다들 머리를 절레절레~~~ 아무래도 처음이라 낯설어서 그런 것 같아요. 스페인 치즈랑 같이 먹으면 맛있던데...... 애들이 한국 치즈 입맛에 안 맞아그런 것 같기도 하고...... ^^; 애들 입맛이 신기할 따름이랍니다.
스콜라님 이렇게 좋아해주셔서 저도 일상의 이야기 힘을 갖고 쓸 수 있을 것 같아요. 고맙습니다~~~!!!^^*
2019.02.16 08:48 URL EDIT REPLY
비밀댓글입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21 신고 URL EDIT
오~~~ 그런 레시피가 있군요!
역시 해외 사시는 분들은 직접 해드셔야 하니 떡도 이렇게 만드시는구요. 그렇다면? 저도?
한번 찾아볼게요. 고마워요~~~
박동수 2019.02.16 12:12 URL EDIT REPLY
모찌가 찹쌀떡하고 흡사하구나. 찹쌀떡보다 더 맛있는건 호떡.
개인적으론 떡보다 빵이 더 좋은데, 남의 떡이 커보이는 건가.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22 신고 URL EDIT
하하하하! 그러게 남의 떡이 더 커보이고 맛있어 보여서...... ㅠㅠ 저도 남이 해주는 음식이 제일 맛나더라고요. ^^
BlogIcon 예스투데이 2019.02.16 17:03 신고 URL EDIT REPLY
서양에서는 떡이 신기한 음식이겠네요.
달콤한 꿀떡이나, 예쁜 무지개 떡 같은 경우 외국인들도 좋아할 것 같네요. ^^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23 신고 URL EDIT
네~ 서양에서는 떡이 정말 신기하죠!
그래도 요즘은 떡의 존재를 아는 사람도 있던데 그렇다고 대중적으로 많이 알려지지 않아 여전히 생소하기도 하죠. ^^
예쁜 무지개 색 떡이라니...... 저도 먹어보고 싶네요.
추강 2019.02.16 21:41 URL EDIT REPLY
아이들이다 예쁘네요.
아이들 중 하나는 한국에서 스페인어 강사나 교수를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해 봅니다.
아니면 스페인에서 한국어 강사나 교수를 해도 잘 할 것 같아요.
스페인과 한국의 문화교류에 힘써 주시는 산들무지개님께 감사드립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25 신고 URL EDIT
추강님, 이런 좋은 댓글 정말 고맙습니다. 큰 힘이 됩니다. ^^* 아이들이 즐겁게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잘 보살펴줘야겠어요. 그러게 한국과 관련된 많은 경험 마련해줘서 아이들도 좋아해줬으면 정말 좋겠네요. ^^ 항상 건강하세요!!! 아자!
BlogIcon 옥포동 몽실언니 2019.02.16 23:54 신고 URL EDIT REPLY
저도 떡 정말 좋아하는데, 외국에서는 정말 떡이 귀하죠!^^ 치즈들어간 떡도 있다는 것을 여기와서 알게 되네요!^^ 찰떡 아이스는 전자레인지로 찰떡 만들어서 아이스크림 넣어 싸 먹는 홈메이드 레시피가 많이 있어요~ 나중에 애들이랑 여름에 같이 해 드셔도 재밌을 것 같아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28 신고 URL EDIT
네! 저도 친구가 치즈 들어간 떡을 한국에서 공수해와 알게 되었답니다. 오! 몽실언니님도 떡을 만들어 드시나 보네요. 그렇다면 저도 한번 떡 만들어봐야겠어요. 여름에 아이스크림과 함께 싸 먹는 레시피도 있다니...... 아이들이 정말 좋아하겠어요. ^^
재복이 2019.02.17 01:07 URL EDIT REPLY
안녕하세요! 두 번째로 댓글 달아봅니다 헤헤:)
제가 사실 최근 스페인 여행을 다녀왔거든요! 남들 다 가는 흔한 대도시 위주 루트를 돌긴 했지만 산들님 블로그를 꾸준히 봐오면서 여행객들은 모를, 혹은 블로그에서 흔히 다루지 않을 음식들을 많이 경험해보고 돌아왔습니다^________^ 바게트에 토마토 페이스트와 올리브유 듬뿍 뿌려서 먹어보기도 하구요(마침 호텔 조식에 토마토가 준비되어 있길래 반가워서 도전했습니다), 빵에 소금이랑 올리브 오일을 뿌려서 먹어보기도 했습니다 ㅎㅎㅎ 제가 원래 올리브 오일 좋아해서 특히 즐거운 식사였던 것 같습니다.
소매치기 주의할 생각에 스트레스도 많았지만 그래도 재미있는 여행이었어요. 산들님 덕분에 더 즐겁게 다녀온 것 같아서 꼭 댓글 달아야지! 생각했답니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30 신고 URL EDIT
재복이님, 정말 좋은 추억을 쌓고 오셨네요! 다행입니다. 스페인에서 소매치기와 같은 나쁜 경험도 할 수 있는데 좋은 경험을 하실 수 있어 다행입니다. ^^*
그러게 마음이 열려 있어 이색 음식도 꺼리낌없이 드시고, 정말 설레셨겠어요. ^^* 저도 덕분에 너무 기쁘고 행복하네요.
재복이님, 하루하루 행복하시고요, 올해도 좋은 일 가득하시길 바랄게요.
이순영 2019.02.17 01:09 URL EDIT REPLY
떡이야기도 한권의 동화 같은
이야기 당장이라도 사주고 싶은데 멀리있으니 마음만 애가 타네요 그래도 글을 읽으면서
그곳의 생활을 상상한답니다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세요~^^
BlogIcon 산들이 산들무지개 | 2019.02.17 04:32 신고 URL EDIT
아닙니다. 이순영님. 그저 해주신 말씀 하나만으로도 정말 마음이 따뜻해져 좋습니다. ^^* 항상 좋은 댓글로 응원해주시고, 힘내라 격려해주셔서 고맙습니다. 이렇게 좋은 분이 옆에 계셔서 정말 행복해요.
항상 건강하세요. 화이팅!!!
여름 2019.02.17 13:23 URL EDIT REPLY
카스테라나 빵가루로 경단 한번 만들어줘보면 아이들이 반할 것 같네요 ㅋㅋㅋ
저도 어릴때 학교에서 빵가루로 경단 만들어먹어보고 엄청 반했거든요 바로 만든 뜨끈뜨끈한 떡은 진짜 ㅠㅜ 찹쌀 말고도 맵쌀로 만든떡도 진짜 맛있는데 ㅠㅜ... 스페인은 들에 쑥 안 나나요? ㅋㅋㅋ 쑥떡도 맛있긴하죠 모시떡도 진짜 맛있는데 하
비리어드 2019.02.17 22:29 URL EDIT REPLY
절편같은 떡에 조미김 싸서 먹는것도 별미인데 아이들은 어떤반응 보일지 궁금하네요~
비하란 2019.03.24 09:30 URL EDIT REPLY
저 제빵기 사서 떡 만들어먹어요.
스마일 엘리님이 올리신 포스팅 보고 완전 꽂혀서 제빵기를 질렀답니다. 덕분에 빵도 실컷 먹지만
찹쌀떡이랑 영양떡 진짜 실컷 해먹어요.
속된 말로 뽕을 뽑았어요ㅎㅎ
링크 업어왔어요
https://smileellie.tistory.com/m/589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