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뜸한 일기/자연 127

요즘 내가 하는 봉사일, 참 큰 보람을 느껴요

휴우우우! 이제야 집에 도착해 저는 컴퓨터 앞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1달 일정의 환경 자원봉사 일을 하고 있는데요, 아침 9시 30분에 시작하여 오후 3시 즈음에 끝난답니다. 오늘은 이웃의 세 마을 아이들이 다 자연공원에 놀러 와 같이 활동하느라 지금에서야 끝났네요. 오후 5시...... 아이들을 데리고 집에 오는 중에 피곤했는지, 우리 쌍둥이들은 차에서 잠이 들었네요. 얼마나 신 나게 놀았는지 피곤한가 보구나 싶답니다. 앗! 제가 하는 일이 궁금하다고 하신 독자님께 제 소식을 오늘은 전할게요. 저는 10월 한 달, 스페인 고산에서 4명의 동료와 함께 환경봉사활동을 합니다. 어떤 봉사 활동이냐구요? 1. 이곳의 산과 들로 다니면서 역사로 기록해야 할 중요한 자산들을 문서화하고 있습니다. 큰 나무나 샘,..

뜸한 일기/자연 2014.10.18 (8)

이색 스페인 버섯 산행, 이런 것이 재미있어요

매번 글을 쓸 때마다 고민하는 것이 '과연 사람들이 관심을 가질까? 이 글을 누가 읽어주기라도 할까? 재미없어서 들어오는 독자 수가 적으면 어떻게 하지? 최선을 다하는 것일까?' 뭐, 이런저런 쓸데없는 고민을 하게 된답니다. 최선을 다해 했으면 그만인데 여전히 아무에게도 관심 없는 글인가 싶어 퍼뜩퍼뜩 놀라면서 자가검열을 한답니다. 사실, 저는 너무 즐거워 이웃, 친구 동원하여 포스팅 소재와 내용을 담는데 말입니다. 오늘도 약간 주춤하면서 글을 쓸까, 말까 하다가 스페인 고산의 한 풍경을 담는다는 확신이 들어 이 포스팅을 하기로 했답니다. 아무쪼록 신기한 스페인 사람들의 버섯 산행을 같이 해주시면 아주 감쏴하겠습니다. ^^ 스페인은 각 주에 따라 버섯 채취가 자유로운 곳이 있고, 자유롭지 않은 버섯 보호..

뜸한 일기/자연 2014.10.09 (23)

닭 모이 노리는 겁 없는 새끼 고양이, 강심장이네

우리 집에서 키우는 동물은 닭 열다섯 마리와 고양이 다섯 마리입니다. 전에는 말도 키웠는데, 물이 부족한 이 고산지대에서 말을 키우는 것은 큰 모험이었답니다. 말이 물을 얼마나 많이 마시는지요? 비가 오지 않는 여름을 지내고 나니 말이 처량하여 동물 보호자 친구에게 부탁하여 울창한 숲과 들판이 있는 발렌시아 남부로 보내버리고 말았답니다. 지금 생각하니 아주 잘한 일이지요. 우리 집 말이 그곳에서 마음에 드는 암말을 만나 열심히 자연에서 뛰면서 생활한다니 참 다행입니다. 관련 글 고산 마을의 말과 고양이, 양, 닭 그리고 고양이 (이 넷의 연관성은?)http://blog.daum.net/mudoldol/112 위의 관련 글을 보시면, 우리 집 고양이는 닭장 옆, 장작 저장 창고에서 지낸답니다. 자연에서 풀..

뜸한 일기/자연 2014.09.30 (15)

스페인 고산의 날 좋은 하루, '자연 힐링'으로 초대

저는 오늘 아침 날씨가 좋아져 아주 기분이 좋았답니다. 며칠 동안 내린 비와 우중충한 하늘에 지쳐가며 우리의 태양광 전지도 바닥나 거의 인터넷은 못 하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오늘은 햇살이 쨍쨍! 아주 신 나게 좋았어요. 이런 날 여러분께 소통의 답글을 주우우욱 달아야 했는데, 오늘만 날씨가 좋다는 일기 예보에 저는 후다닥 해야 할 일을 먼저 했답니다. ^^ 개암나무 열매 따기(해즐넛), 보이는 버섯 채취, 양파 말리기, 지난번 사용한 텐트 말리기 등 오늘이 아니면 몹시 어려울 일을 막 해댔습니다. 오늘은 여러분의 주말이기도 하여 아무 부담 없이 제가 겪은 일을 사진으로 올릴게요. 여러분을 우리 햇살 좋은 고산의 하루에 초대합니다. 여름의 우박에 잎이 다 떨어져 나갔던 장미가 드디어 이 가을에 꽃을 피웠습..

뜸한 일기/자연 2014.09.27 (6)

우리 집에 온 '무단침입자'를 풀어주기까지..

며칠 전, 시댁이 있는 발렌시아 도시를 다녀오고 난 후였습니다. 앗! 나무 주걱에 무엇인가가??? 어쩐지 이상하게 변해있었답니다. 뭣이야? 앗! 이것은? 이것은...... 이것은 쥐가 갉아 먹은 흔적이었습니다. 아아아악! 우리 집에 쥐가 들어왔어!!! 여태까지 쥐는 닭장이나 창고에만 들어왔었지요. 그래서 다섯 마리 고양이가 잘 해치우고 처리해주기도 했었지요. 그런데 우리가 잠깐 집을 비운 사이에 어느 녀석이 들어와 고약한 짓을 해놓고 갔을까요? 그래서 우린 쥐덫을 놓기로 했답니다. 아니, 무서운 쥐덫 말고요. 옛날 제가 어렸을 때 할머니 집 마루에서 쥐덫에 발이 걸려 죽는 줄 알았답니다. 그래서 덫에 걸려 아파하는 동물들이나 사람이나 참 싫었습니다. (실제로 스페인에서는 이런 스타일 쥐덫을 사용해 사냥하..

뜸한 일기/자연 2014.09.25 (36)

스페인 숲속 농가의 자연 고양이

페페 아저씨가 보살피는 고양이다. 알바체스 20주년 행사 때 사람들을 피해 숨어있던 고양이 무리이다. 요것들! 어디 있었나, 한참을 찾았네! 사람이 가지 않는, 풀로 가려진 저곳에서 느긋하게 무리로 떼지어 자고 있다니?! 줌으로 클로즈 업하여 찍었더니......귀여운 고양이들, 사랑스럽게 자고 있네! 그런데 날 이미 주시하고 있었다. 한 발짝 다가가 안부를 묻고자 소리를 내니, 알바체스 고양이가 나를 보면서 귀찮게 하지 마, 하는 얼굴로 몽롱히......쏘아부친다. 쏘아부치는 것 아니야! 그냥 졸릴 뿐이야! 그래, 맞아, 맞아......졸린 이들을 함부로 깨우면 정말 싫지! 아! 예쁘다. 이 고양이들은 내가 7년 전 이곳에 들어와 살면서 친해진 고양이이다. 자고로 페페 아저씨 집에서 난 두, 세 달을 지..

뜸한 일기/자연 2014.08.22 (13)

아이들이 찾아낸 어린 새

철 따라 계절따라...... (사색) 마드리드에서 남편의 사촌 동생 가족이 놀러 왔다. 도시에만 사는 동생의 아이들은 어느새 탐험가가 되어 우리 어린 세 딸을 데리고 모험을 나섰다. 가방에 작은 물병을 챙기고 마치 저 먼 미지의 숲이 정글이라도 되는 듯 나섰다. 한참이 지났을까...... 한 아이가 "큰일 났어요! 큰일! 새가 하늘에서 그냥 떨어져서 떨고 있어요!" 외치면서 달려오는 것이다. 그래? 한 번 가보자. 어린 야생 비둘기가 매의 공격을 받았는지 정신 못 차리고 누워있었다. 웃옷을 벗어다 파닥거리는 새를 감싸 집으로 데리고 왔다. 자연공원에서 일하는 남편에게 보여주니 살 가망성이 없단다. 목이 비틀어져 내가 보기에도 안쓰럽게 축 늘어져 있었다. 그러나, 세상에 난 모든 생명, 살아갈 기회는 한 ..

뜸한 일기/자연 2014.08.17 (1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