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뜸한 일기/먹거리 96

시래기 무침 먹어본 남편의 반응, '스페인에도 똑같은 것 있어!'

신세계 발견한 한국 반찬 재료, '무'라고 여러분께 소개해드린 적이 있지요? 제가 사는 발렌시아 주에서는 이 '무'를 시원하게 육수를 내는 데에만 사용한답니다. 일부러 먹으라고 해도 먹지 않는 사람이 많은 곳이고요, 채소 가게에 가면 무청을 뺀, 무만 딸랑 파는 곳도 대부분이랍니다. 운이 좋아 무청도 같이 있으면 서둘러 자르지 말고 같이 주세요! 하곤 했었지요. 그만큼 발렌시아에서는 사람들이 무청도 안 먹고, 무도 안 먹으니 무가 무슨 소용이 있나, 그냥 무(無)로 돌아가 버리고 맙니다. 아니지, 우리의 고산에서는 당나귀에게 던져지는 것이 무가 되겠습니다. 그러다 지난번에 우리 집 채소밭에서 재배한 무를 엄청나게 뽑게 되어 깍두기도 하고..... 또, 무청을 말려 시래기로도 만들었지요. 집에서 말린 시래..

뜸한 일기/먹거리 2014.11.26 (20)

집에서 직접 염장 건조한 하몽을 먹기까지

지난번, EBS 세계견문록, [아틀라스] 편, [스페인 맛에 빠지다] 방송을 위해 우리 고산 평야의 이웃은 똘똘 뭉쳐 스페인의 전통적인 "라 마딴사(La matanza, 돼지 잡는 날)" 행사를 했습니다. 이날에는 돼지를 잡아 스페인식 소시지, 순대, 실온 저장고기 등 다양한 형태의 고기 저장을 하는데요, 보통 이런 날 빠질 수 없는 고기 저장이 바로 그 유명한 '하몽(Jamón, 스페인산 생햄)이 되겠습니다. 이날에도 우리는 하몽을 만들었답니다. 그런데 하몽은 염장하여 건조하는 기간이 기므로, 그 결과는 바로 볼 수 없답니다. 최소한 6개월이 지난 후부터 먹을 수 있다는데요, 상태에 따라 6개월 이상 기다려야 할 수도 있답니다. 요즘 한국에서도 하몽을 직접 만들어, 수입하지 않고 공급받을 수 있다는 소..

뜸한 일기/먹거리 2014.11.25 (32)

스페인 고산, 우리 부부가 수확한 '무'로 김치와 시래기 완결!

아! 여러분, 주말을 잘 보내셨나요? 우리 부부는 열심히 김치 담그느라 또 휴일 시간을 후다닥 보냈답니다. 요즘 남편이 '김치병'에 걸려 김치 담그는 데에 열을 올리고 있답니다. 스페인식 채소 절임과 한국식 발효 음식, 김치의 조화로 채소밭에서 나는 모든 채소는 김치로 담그자고 노래를 부르고 있습니다. 사실, 한국식 발효 김치가 더 입맛 당기는 것은 사실이고, 또 자기가 담그는 식초 절임이나 소금 절임은 이제 질렸다고 한국식으로 먹자고 난리입니다. 지난번 브로콜리로 김치를 담근다고 엄청 희한하게 절 보더니, 김치 맛이 좋았는데 이제는 모든 채소로 김치 담그자고 난리입니다. 요즘 육아가 좀 수월해지니 이제야 저도 살림에 신경을 쓸 수 있어, 지난번에는 근대 김치도 만들었는데 남편이 굉장히 좋아하더라구요. ..

뜸한 일기/먹거리 2014.11.10 (63)

자반 고등어 먹고 싶을 때마다 우리 부부가 하는 일

아시는 분은 아시고, 모르시는 분은 모르실, 이 스페인 고산의 [참나무 집] 아낙이 좋아하는 음식은? 자반 고등어입니다!!! ^^ 900번만 더 이야기하면 1000번은 이야기할, 제 이야기! 제가 어렸을 적 하도 자반 고등어구이를 좋아해 붙은 별명, "고등어 호랭이(호랑이)" 짠짠! 짠짠짠! 이 고등어 호랑이가 역시 한국 방문 때 스페인 남편에게 제일 먼저 해준 것이, "자반 고등어구이 먹이기"였습니다. 어머니, 동생, 언니! 우리 가족, 친구 등...... 방문하는 집에 들를 때마다 "자반 고등어구이 준비해 주세요!"하고 외쳤다는 이야기입니다. (사실은 제가 좋아하니 남편도 좋아할 것으로 생각하여 먹인 것입니다.) 한 번 먹고, 두 번 먹고, 세 번 먹을 때는 질리지 않고 바로 중독으로 들어간 스페인 ..

뜸한 일기/먹거리 2014.10.26 (33)

한국 김치와 같다는 남편이 담근 스페인 김치

"몰라서 그렇지, 스페인에도 김치가 얼마나 많다고?!" 어? 왜 갑자기 김치 이야기가 나오지? "으응, 콜리플라워 저장하려고 인터넷 찾았더니 콜리플라워 김치하는 법이 나오더라고." "그래서?" "어떤 댓글자가 쓴 글이 눈에 띄더라고. 자기는 세상의 모든 피클은 다 좋아하는데, 김치는 싫어한다더라. 그래서 한참을 멍하게 있었어. 뭐, 피클이 일종의 김치이고, 김치가 일종의 피클인데 이 사람, 너무 차별을 두는 것 아니야? 아마도 이 댓글자가 스페인 사람이라 몰라서 그랬을 거야. 한국에서는 백김치도 있고, 생선 김치도 있는데 말이야, 모르면 입을 다물고 있지, 아는 척 김치의 깊은 맛을 몰라 세상의 피클은 다 좋은데 김치는 싫다? 이것은 말이 안 된다고 봐. 김치 종류가 얼마나 많은데 말이야. 오이지에서 동..

뜸한 일기/먹거리 2014.10.16 (35)

스페인 고산에서 먹은 '김말이', 거의 15년 만이야

아! 제가 블로그 생활 거의 2년 만에 얻은 것 중 하나가 아주 민감해진 감성이랍니다. 초보였을 때에는 왜 다들 블로거들이 악플에, 악성 댓글에 민감한가, 이해할 수가 없었지요. 그런데 하다 보니 다~ 이해가 가더란 말이랍니다. 매일매일 접하는 악플에 '정말 꿋꿋하게 남아날 감성이 바닥나는구나!' 싶었답니다. 최근 들어 더 심해진 것 같아요. 다음 블로그에서 어떤 댓글자들이 해외 블로거만 골라 다니면서 골탕을 먹이는 것 같더라구요. 해외 블로거를 탓하면서 왜 한국 블로그를 만들었느냐? 그 나라에서 한국 신경 쓰지 말고 잘 먹고 잘 살아라, 스타일 댓글도 달고, 차마 입에 올리지 못할 댓글에서...... 등등등....... 어떤 사람은 종교인 같았던데 어떻게 그런 말을 할 수 있었는지 참 의아했답니다. 그..

뜸한 일기/먹거리 2014.09.23 (46)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