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전체 글 1089

아이들이 찾아낸 어린 새

철 따라 계절따라...... (사색) 마드리드에서 남편의 사촌 동생 가족이 놀러 왔다. 도시에만 사는 동생의 아이들은 어느새 탐험가가 되어 우리 어린 세 딸을 데리고 모험을 나섰다. 가방에 작은 물병을 챙기고 마치 저 먼 미지의 숲이 정글이라도 되는 듯 나섰다. 한참이 지났을까...... 한 아이가 "큰일 났어요! 큰일! 새가 하늘에서 그냥 떨어져서 떨고 있어요!" 외치면서 달려오는 것이다. 그래? 한 번 가보자. 어린 야생 비둘기가 매의 공격을 받았는지 정신 못 차리고 누워있었다. 웃옷을 벗어다 파닥거리는 새를 감싸 집으로 데리고 왔다. 자연공원에서 일하는 남편에게 보여주니 살 가망성이 없단다. 목이 비틀어져 내가 보기에도 안쓰럽게 축 늘어져 있었다. 그러나, 세상에 난 모든 생명, 살아갈 기회는 한 ..

뜸한 일기/자연 2014.08.17 (12)

아침마다 메모로 대화하는 외국인 남편

국제 부부를 보는 시선이 참 따갑게 느껴진다. 이렇게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셋이나 낳았는데도 어떤 사람들은 우리를 불편한 시선으로 본다. 마음이 착잡하다. 물론 그렇지 않은 사람들이 더 많지만 소수의 사람들 때문에 이런 커플들은 심리적으로 힘들어한다. (아.... 다음 블로그에서 당한 어떤 악플러 때문에 이 티스토리 블로그에서도 주절이 주절이하는구나.) "우리가 뭐? 다른 이들과 마찬가지로 사랑하고 결혼하여 가정을 이루어 사는데 말이야." 이런 소리가 절로 나온다. 세상은 소수의 잘못된 사람의 결정으로 전쟁이 일기도 했고, 인종 학살이 있기도 했다. 그래서 이런 소수라지만 한을 품은 사람이 무서운 것이다. 앗! 오늘 할 이야기는 그것이 아니었지. 남편의 이야기다. 언제나 대화로 모든 집안팎의 일을 결정하..

뜸한 일기/부부 2014.08.16 (42)

'무조건 책 쓰기' 프로젝트에 들어가면서..

[사진]www.actualidadeditorial.com 어차피 같은 내용으로 두 개의 블로그를 유지한다는 것은 힘든 일이다. 왜냐하면, 같은 내용이 반복될 수도 있고, 또, 같은 내용을 이곳에서, 저곳에서 발견하는 독자들에게는 어수선한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또한, 인터넷 유입에 따른 독자의 방문수도 두 부분으로 나누어져 방문수가 줄어들기 때문이다. 어차피 이 블로그에 많은 독자가 들어오지 않겠다는 나만의 판단으로 이곳은 내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모아 무조건 책으로 만들자란 생각이 들었다. 손으로 만져질 수 있는 책이 아니라도, 인터넷 공간에서 전파되는 책이 될지라도 무조건 해보자,란 생각이 들었다. 에이, 될 대로 되라, 내가 좋아하는 글쓰기를 계속할 수 있다면 그것이 최고이다! 란 생각이 들었다..

스페인 고산 마을 수영장에서 즐기는 아이들

여러분께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이 티스토리에서도 시작되었다고 공고 후 어떤 포스팅을 할까, 생각하다 일단은 요즘 우리 아이들이 필 받은 물놀이 사진을 올려 시야를 시원하게 해드려야겠다 생각했답니다. 비스타베야에는 신기하게도 여름에만 문을 여는 수영장이 있답니다. 스페인에서는 어딜 가도 의외의 장소를 발견할 수 있는 두 곳이 있는데요, 바(Bar, 선술집 혹은 타파스집)와 이런 야외 수영장이 그곳인데요, 여름에만 문을 여는 특징이 있는 것은 역시나 수영장입니다. 시골의 작은 마을에 가도 발견할 수 있는 곳이 수영장이죠. 아마도 연대성 강한 스페인 사람들 기질 답게 아이들이 놀면서 수다 떨 수 있는 장소가 수영장이 되겠고, 어른들이 수다 떨며 관계를 유지할 수 있는 곳이 바가 아닌가 싶답니다. 그런..

뜸한 일기/아이 2014.08.13 (4)

티스토리 시범 운행을 합니다

여러분, 안녕하세요? 저는 "스페인 고산평야의 무지개 삶"이라는 타이틀을 걸고 티스토리에 시범으로 운행하려 합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고 모르시는 분은 모르실 제 블로그는 다음에 있는데요, 최근 [다음뷰] 종료로 새로운 출구를 찾기위해 이 티스토리에도 하나 만들었습니다. 혹시, 다음 블로그와 티스토리가 통합이 된다면, 블로그 하나라도 충분할 것 같은데요.... 만약 통합이 되지 않으면 이 티스토리를 이번해 말까지 동시 운영을 한 번 해보려합니다. 혹시, 동시 운영한다고 무슨 나쁜 영향이 있는 것은 아니겠지요? 혹 다음 블로그와 티스토리 동시 운영하시는 분 있으시면 제게 조언을 해주실 수 없을까요? 네이버같은 경우에는 여기 고산에서 사진 업로드가 불가능하여 어쩔 수 없이 이 다음 블로그를 사용해왔습니다. 덕..

소소한 생각 2014.08.13 (14)

정신적 붕괴를 가져오는 세월호 참사, 삼류 드라마보다 못해

마음이 너무 먹먹하여 할일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 새 소식만 기다리면서, 한 줄기 희망이라도 있을까, 애써 기원을 하지만 너무 시간이 오래 흘러가버리고 있다. 왜? 적절한 때에 제대로 구출할 그런 과정을 우리 정부는 잃어버렸을까? 마치 조정래의 대하 드라마를, 황석영의 [구름몽]을 읽는 것 같다. 처음부터 잘못된 이 [세월호] 사건. 잘못 되어가는 요즘 한국의 참모습이다. 자화상이다. 은폐하고, 거짓 소식을 허위, 유포하고, 모두 괜찮다, 잘 될 것이라는 천박한 자본주의적 희망을 이야기하는 것은 경계해야 할 것이다. 책임을 당당하게 이행하는 자들이 없다. 직속 우선, 수직 상하의 체계 앞에서 이런 엉터리 선장의 모습이 한국 현대사의 모습이다. 내가 운전했다면 제대로 몰았을 세월호를, 왜 경험없는 3등 항..

뜸한 일기/이웃 2014.04.23 (2)

내 아이의 베이비 크림, 과연 안전할까?

아침에 싱싱한 상추를 밭에서 가져와 오늘 식탁에 올릴 참으로 열심히 다듬고 있었다. 유기농 상추라 아주 싱싱하니 바삭하고 깨끗한 느낌이 들어서 아주 좋았다. 앗! 상추 속에 꿈틀거리는 달팽이와 작지 않은 크기의, 거의 손가락 굵기만 한 애벌레가 꿈틀대고 있었다. 이 작은 동물들을 싱크대 옆의 유기 쓰레기통에 담고 난 열심히 설거지를 했다. 그런데 어느새 애벌레가 싱크대 수챗구멍에 빠져있는 것이 아닌가! 앗! 살려주려고 쓰레기통에 담았는데 어느새 탈출해 이런 곳에서 서성대고 있었지? 조심스럽게 집어서 상추잎 쓰레기 속에 이 애벌레를 담았다. 내 손에는 퐁퐁퐁 유기농 세제 거품이 그득했다. 몇 초가 지났을까? 애벌레는 한마디 찍, 소리도 못하고 그냥 죽어버렸다. 이럴 수가?!애벌레가 유기농 세제로, 독을 마..

카테고리 없음 2013.08.18 (5)

가을 바람의 찬 기운을 미리 맞으며...

마음이 싱숭생숭 높은 바람이 저 멀리 허공으로 나를 둥둥 띄운다. 바람이 가을이 왔음을 미리 알려주는 고산의 차갑고도 선선한 바람이다. 한편으로는 차가운 바람이 나를 새로운 계절로 인도해 내 마음은 또 꿈을 꾸게 된다. 또 한편으로는 쓸쓸한 기운이 나를 감싸며 이 고산의 이국적 삶의 외로움을 키우고 있다. 인생 양면의 즐거움과 외로움이 동시에 내 삶을 지배하고 있다. 사람과의 관계도 그렇다. 만나면 즐거운 사람이 있고, 만나서 즐거우면서도 찝찝한 뒤 추억을 남기는 이도 있다. 언제나 즐겁다면 사람 만나기가 그렇게 어렵지 않을 텐데 말이다. 인생은 여러 색깔이 있으니 피할 수 없는 것이겠지.내가 생각하는 옳음이 다른 이에게는 숨기고 싶은 거창한 흠집이 될 수 있다. 그러니 난 다른 이의 생각을 함부로 읽어..

카테고리 없음 2013.08.13 (1)
반응형